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네이버·유튜브 넘어선 ‘인스타’…한국인이 자주 사용한 앱 2위

정유미 기자

인스타그램이 1분기에 네이버와 유튜브를 제치고 ‘한국인이 자주 사용한 애플리케이션(앱)’ 2위에 올랐다.

앱·리테일 분석 서비스 와이즈앱·리테일·굿즈(이하 와이즈앱)는 국내 스마트폰 사용자를 표본 조사한 결과, 인스타그램의 1분기 월평균 실행 횟수는 약 149억3374만회로 카카오톡(727억108만회)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고 23일 밝혔다.

인스타그램의 실행 횟수는 지난해 1분기만 해도 109억8954만회로 카카오톡, 네이버, 유튜브에 이어 4위였다. 하지만 지난해 4분기 137억373만회로 급증하며 유튜브(136억4151만회)를 제치고 3위로 올라섰고 올해 1분기에는 네이버(141억2850만회)까지 뛰어넘으며 2위로 등극했다.

1년간 인스타그램의 실행 횟수 증가 폭은 35.9%(39억4421만회)에 달했다.

인스타그램은 ‘한국인이 오래 사용한 앱’ 부문에서도 네이버를 위협하고 있다.

1분기 인스타그램 사용 시간은 201억9644만분으로 유튜브(1057억7777만분), 카카오톡(323억3240만분), 네이버(206억7809만분)에 이어 4위를 기록했다.

네이버와의 격차는 지난해 1분기 88억5000만분에 달했지만 1년 새 4억8000만분으로 좁혀져 사용 시간 면에서도 역전될 가능성이 있다.

인스타그램 사용 시간은 1년간 한 달 평균 5억5000만분가량 급증했지만 네이버는 1억5000만분 감소했다.

인스타그램이 실행 횟수나 사용 시간 면에서 네이버를 위협하는 것은 MZ세대(1980년대∼2000년대 초 출생) 중심의 젊은층이 그만큼 자주 이용하는 데다 실행 후에도 오래 머무르는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한국인이 많이 사용한 앱’을 의미하는 월간활성이용자(MAU) 부문에서는 카카오톡이 4825만명으로 1위를 이어갔다. 유튜브(4666만명), 네이버(4391만명), 쿠팡(3027만명), 네이버지도(2676만명), 인스타그램(2427만명) 등의 순은 1년 전과 다름없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Today`s HOT
주식인 양파 선별하는 인도 농부들 치솟는 아이슬란드 용암 분수 이스라엘 규탄하는 멕시코 시위대 살인적 더위의 인도
현충일에 참배하는 방문객들 남아공 총선 시작
산사태 현장 수색하는 파푸아뉴기니 주민들 의회개혁법 통과 항의하는 대만 여당 지지자들
영~차! 울색 레이스 라파 떠나는 팔레스타인 주민들 미국 농장에 설치된 태양전지판 abcd, 스펠링 비 대회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