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내년 경제성장률 전망 2.1%→1.7%

유희곤 기자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4일 금융통화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한국은행 제공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4일 금융통화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한국은행 제공

한국은행이 내년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2.1%에서 1.7%로 낮췄다. 내년 물가상승률은 3.7%에서 3.6%로 수정 전망했다.

한은은 24일 발표한 수정 경제전망에서 내년 경제성장률을 1.7%, 소비자물가상승률은 3.6%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 8월에는 내년 성장률과 물가상승률을 각각 2.1%와 3.7%로 내다봤다. 3개월 전보다 성장률 전망치는 0.4%포인트 낮아졌고 물가상승률은 0.1%포인트 높아졌다.

1%대 성장률은 코로나19 사태가 시작한 2020년(-0.7%), 글로벌 금융위기가 있던 2009년(0.8%)에 이어 2000년대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한은의 내년 성장률 전망치는 아시아개발은행(ADB·2.3%), 국제통화기금(IMF·2.0%), 신용평가회사 피치(1.9%), 경제협력개발기구(OECD·1.8%), 한국개발연구원(KDI·1.8%) 등보다는 낮고 한국금융연구원(1.7%)과는 같다.

3%대 물가상승률은 올해를 제외하면 2008년(4.7%) 이후 가장 높은 수준으로 한은의 물가안정 목표인 2%를 웃돈다.

한은은 올해 경제성장률과 물가상승률은 각각 2.6%와 5.1%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 8월과 비교하면 성장률 전망치는 같았고 물가상승률 전망치는 0.1%포인트 낮아졌다.


Today`s HOT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미국 6월의 폭염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조지 워싱턴 저택에서 발견된 18세기 유리병들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올림픽 앞두고 훈련하는 수영 국가대표팀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케냐 세금인상 항의 시위 우크라이나 군인, 목표는 푸틴 24년만에 방북한 푸틴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