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분양가 격차 커진다···서울 내에서도 최대 3.5배 차이

유희곤 기자
포제스한강 조감도. 홈페이지 캡처

포제스한강 조감도. 홈페이지 캡처

올해 전국에서 분양된 아파트 단지 간 3.3㎡당 분양가 격차가 최대 15배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같은 서울지역내 아파트 분양가 격차도 최대 3.5배가 났다.

우리은행 자산관리컨설팅센터는 지난 11일까지 실시된 전국 아파트 분양 사업지 75곳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3일 밝혔다.

시도별로 지역 내 3.3㎡당 최고-최저 분양가 차이가 가장 큰 곳은 서울이었다. 올 1월 분양한 광진구 광장동 포제스한강이 3.3㎡당 1억3770만원, 2월 서대문구 영천동 경희궁유보라가 3.3㎡당 3932만원으로 3.5배(9838만원) 차이가 났다.

포제스한강은 분양 당시 3.3㎡당 1억원이 넘으면서 고분양가 논란이 있었다. 1순위 청약 모집에 평균 6.09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2위는 부산으로 1월에 선보인 수영구 민락동 테넌바움294Ⅰ(3624만원)이 이번달에 분양한 기장군 장안읍 부산장안지구디에트르디오션(1536만원)보다 2.4배(2088만원) 비쌌다.

경기도는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판교TH212(3392만원)와 평택시 현덕면 평택푸르지오센터파인(1415만원)이 2.4배(1977만원) 격차를 보였다. 모두 2월 분양된 단지이다.

지역 내 차이가 가장 작은 곳은 강원이었다. 가장 비쌌던 강릉 포남동 강릉유블레스리센트의 3.3㎡당 분양가는 1549만원, 최저가였던 원주시 판부면 e편한세상원주프리모원(2회차)은 1415만원으로 두 단지 분양가 차이는 1.1배(134만원)였다.

올해 분양 단지 중 3.3㎡당 분양가가 가장 낮은 곳은 전남 장흥군 대덕읍의 대덕읍더포레스트에코파크로 921만원이었다. 최고가였던 광장동 포제스한강과 3.3㎡당 분양가 격차는 15배에 달한다.

함영진 우리은행 부동산리서치랩장은 “분양대기자는 지역 내 분양가 격차를 고려해 입지에 따른 가격 적정성을 꼼꼼히 살펴야 하고 신규 분양, 구축, 경매, 분양(입주)권 등 상품별 유형도 비교해 가성비 높은 주택을 결정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Today`s HOT
주식인 양파 선별하는 인도 농부들 치솟는 아이슬란드 용암 분수 이스라엘 규탄하는 멕시코 시위대 살인적 더위의 인도
현충일에 참배하는 방문객들 남아공 총선 시작
산사태 현장 수색하는 파푸아뉴기니 주민들 의회개혁법 통과 항의하는 대만 여당 지지자들
영~차! 울색 레이스 라파 떠나는 팔레스타인 주민들 미국 농장에 설치된 태양전지판 abcd, 스펠링 비 대회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