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1인당 생활폐기물 30% 증가, 플라스틱 쓰레기 75% 폭증

김기범 기자
1인당 하루에 버리는 생활폐기물량 추이. 환경부 제공.

1인당 하루에 버리는 생활폐기물량 추이. 환경부 제공.

한국인이 종량제 봉투에 담아 버린 생활폐기물이 5년 만에 30%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종량제 봉투로 배출한 플라스틱 쓰레기는 75% 급증했다.

환경부는 2021년부터 2022년까지 폐기물 종류별 발생 및 처리현황을 조사한 내용을 담은 ‘제6차 전국폐기물통계조사’ 결과를 27일 공개했다. 전국폐기물통계조사는 ‘자원순환기본법’에 따라 5년마다 실시되는 국가 통계조사로 직전 조사는 2016~2017년 사이 실시됐다. 환경부는 생활폐기물, 사업장폐기물, 폐기물처리시설 등 폐기물 발생 현황 전반에 대한 서면·현장 조사를 했다. 특히 생활폐기물은 종량제봉투 표본을 직접 열어 확인했다.

조사 결과 국민 한 사람이 하루에 버리는 생활폐기물은 평균 950.6g으로 5년 전 제5차 조사(929.9g)보다 약 2.2% 증가했다. 종량제봉투에 혼합배출되는 생활폐기물은 255.4g에서 330.8g으로 약 29.5% 증가했다. 종량제봉투에 혼합배출된 폐기물 가운데 특히 플라스틱을 포함한 폐합성수지류(53.16→93.3g)는 75.5%가량 증가했다. 물티슈(10.59→22.49g)는 2배 이상 증가했고, 음식물류(12.3→19.73g)도 많이 늘어났다. 마스크류는 4.71g으로 집계됐다.

2016~2017년과 2021~2022년 폐기물 종류별 배출량 비교. 환경부 제공.

2016~2017년과 2021~2022년 폐기물 종류별 배출량 비교. 환경부 제공.

환경부는 조사가 진행된 2021년 10월부터 2022년 8월 사이 코로나19가 유행한 것이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 봤다. 집에서 음식을 배달 시켜 먹는 횟수가 늘어나면서 1회 용기 등 플라스틱 쓰레기가 증가했을 것이란 설명이다.

음식물류 폐기물의 분리배출량은 1인당 하루에 310.9g으로 제5차 전국폐기물통계조사( 368g)에 비해 15.5% 감소했다. 재활용 폐기물 분리배출량은 308.8g으로 제5차 조사 결과(306.5g)와 비슷했다. 주거형태별로는 아파트의 1인당 재활용 쓰레기가 218.76g으로, 연립·다세대(85.99g)나 단독주택(68.33g)에 비해 최대 3배 이상 많았다.

이번 조사에서는 처음으로 쓰레기로 배출된 1회용품 현황을 파악했다. 한 사람이 하루에 버리는 생활폐기물 중 1회용품은 37.32g으로, 연간 발생량은 2022년 기준 70만3327t에 달했다. 종량제봉투로 혼합배출하는 양(1인당 하루 25.53g)이 재활용 분리 배출하는 양(1인당 하루 11.79g)의 2배가 넘었다.

생활폐기물로 버려지는 1회용품은 종이컵, 광고선전물 등 폐종이류가 49%로 가장 많았고 접시·용기 등 폐합성수지류가 41%로 뒤를 이었다. 이밖에 젓가락, 이쑤시개 등 폐목재류가 8.5%, 접시·용기 등 폐금속류가 1.5%였다.

사업장폐기물은 제5차 조사보다 9.1%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업장폐기물의 발생량 대비 실질적인 재활용률을 의미하는 순환이용률은 건설폐기물 98.8%, 사업장배출시설계 85.7%, 지정폐기물 63.3%, 사업장비배출시설계 61.4%였다.


Today`s HOT
사해 근처 사막에 있는 탄도미사일 잔해 지구의 날 맞아 쓰레기 줍는 봉사자들 화려한 의상 입고 자전거 타는 마닐라 주민들 5연승한 넬리 코르다, 연못에 풍덩!
인도네시아 루앙 화산 폭발 페트로 아웃
미국 컬럼비아대학교 불법 집회 아름다운 불도그 선발대회
뼈대만 남은 덴마크 옛 증권거래소 주유엔 대사와 회담하는 기시다 총리 인도 44일 총선 시작 러시아 미사일 공격에 연기 내뿜는 우크라 아파트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