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초 해상서 발견된 3m 길이·160㎏ 청상아리···어선 그물에 걸려

최승현 기자

경찰 “동해안 출몰 가능성” 주의

청상아리 공판장서 7만원에 팔려

속초해양경찰서 소속 경찰관이 지난 22일 속초시 장사항 인근 해상에서 그물에 걸려 죽은 채 발견된 청상아리를 살펴보고 있다. 속초해양경찰서 제공

속초해양경찰서 소속 경찰관이 지난 22일 속초시 장사항 인근 해상에서 그물에 걸려 죽은 채 발견된 청상아리를 살펴보고 있다. 속초해양경찰서 제공

속초해양경찰서는 지난 22일 오전 속초시 장사항 인근 약 1.4㎞ 해상에서 24t급 어선 A호의 선원들이 그물에 걸려 죽은 청상아리 한 마리를 발견해 신고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죽은 채 발견된 청상아리는 길이 295㎝, 둘레 130㎝ 크기다.

무게 약 160㎏가량이다.

해경은 청상아리의 사체를 정밀 감식했으나 작살 등 불법 어구에 의한 포획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청상아리는 해양 보호 생물로 심의 중이지만 아직은 해당하지 않아 이날 죽은 채 발견된 청상아리는 속초항 위판장에서 7만 원에 위판됐다.

박형민 속초해양경찰서장은 “기후변화로 인한 수온 상승으로 동해안에 대형 상어류의 출현 가능성이 점점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해경은 해양레저를 즐기는 국민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Today`s HOT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토네이도로 훼손된 풍력 터빈 소요 사태 발생한 뉴칼레도니아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축하받으며 귀국하는 북한 여자축구 선수단
범람한 카우카강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꼬까옷 입고 패션쇼 칸영화제 찾은 베테랑2 주역들 테헤란에 모인 라이시 대통령 애도 인파 후지산 편의점 앞에 가림막 설치하는 인부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