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은평구 오피스텔서 숨진 채 발견된 20대, 사인 ‘질식사’ 추정

유경선 기자
경찰 로고. 경향신문DB

경찰 로고. 경향신문DB

서울 은평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숨진 채 발견된 20대 여성의 사인이 질식으로 판단된다는 소견이 나왔다.

16일 서울 은평경찰서는 부검 결과 숨진 20대 여성의 사인이 질식으로 보인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의 구두 소견을 받았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다만 질식 경위는 섣불리 단정하기 어려워 조금 더 판단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정확한 사망 원인은 국과수에서 최종 부검 감정서를 받아야 판단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14일 은평구 오피스텔에서 20대 여성이 사망했다는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타살 정황을 확인하고 용의자를 추적해 15일 오후 10시25분쯤 서울 구로구의 한 만화방에서 40대 남성 A씨를 긴급 체포했다.

경찰은 무직인 A씨가 인터넷 방송을 통해 피해자를 알게 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경찰은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Today`s HOT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캘리포니아에 발생한 대규모 산불 이드 알 아드하 기도회 우크라이나 평화회의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호주 국회의사당 밖 친·반중 충돌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이슬람 성지 순례지에 몰린 인파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