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진 격려하고 소상공인 돕고···서울시, 시립병원들에 ‘찾아가는 밤도깨비야시장’

이성희 기자
‘찾아가는 서울 밤도깨비야시장’은 지난해 하반기에도 취약계층 어르신과 외출이 어려운 보호기관 장애인·아동 구호기관 등을 방문해 음료와 도시락 등을 전달했다. |서울시 제공

‘찾아가는 서울 밤도깨비야시장’은 지난해 하반기에도 취약계층 어르신과 외출이 어려운 보호기관 장애인·아동 구호기관 등을 방문해 음료와 도시락 등을 전달했다. |서울시 제공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의료진을 위로·격려하기 위해 서울시 밤도깨비야시장 푸드트럭이 찾아간다.

서울시는 ‘보건의 날’인 7일부터 이달 말까지 ‘찾아가는 서울 밤도깨비야시장’이 시립병원 12곳을 순회한다고 밝혔다. ‘찾아가는 서울 밤도깨비야시장’은 코로나19로 야시장 개최가 무기한 연기된 푸드트럭 상인들의 매출회복에 도움을 주기 위해 서울시가 마련한 프로그램이다.

이번 행사는 ‘보건의 날’을 맞아 코로나19 사태로 2년여간 애쓰고 있는 의료진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 첫날인 이날은 어린이병원을 시작으로 서울의료원, 은평병원 등을 푸드트럭 총 6대가 나눠 방문한다. 푸드트럭들은 현장에서 의료진에게 직접 만든 음료를 제공한다.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의료시설에서 신속항원검사 음성확인서를 발급받은 푸드트럭 운영자와 직원만 참가할 수 있다.

서울시는 지난해부터 어려움에 처한 푸드트럭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찾아가는 서울밤도깨비야시장’이라는 이름으로 취약계층 등에게 도시락과 음료를 지원하고 있다. ‘찾아가는 서울밤도깨비야시장’은 지난해 8월 선별검사소 56곳을 찾아 의료진에게 음료를 제공했으며, 9∼11월에는 무료급식소 운영 중단으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 어르신과 외출이 어려운 보호기관 장애인·아동 구호기관 45곳에 도시락을 전달했다. 올해 3월에는 수도방위사령부 56보병사단을 방문해 1000인분 상생도시락을 제공했다.

임근래 서울시 소상공인정책담당관은 “하반기에는 서울 밤도깨비야시장이 정상적으로 개최돼 소상공인에게 도움을 주고 시민들에게는 볼거리를 제공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Today`s HOT
사해 근처 사막에 있는 탄도미사일 잔해 지구의 날 맞아 쓰레기 줍는 봉사자들 화려한 의상 입고 자전거 타는 마닐라 주민들 5연승한 넬리 코르다, 연못에 풍덩!
인도네시아 루앙 화산 폭발 페트로 아웃
미국 컬럼비아대학교 불법 집회 아름다운 불도그 선발대회
뼈대만 남은 덴마크 옛 증권거래소 주유엔 대사와 회담하는 기시다 총리 인도 44일 총선 시작 러시아 미사일 공격에 연기 내뿜는 우크라 아파트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