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조사위, 발포경위·암매장 못 밝혀···시민사회 ‘검증’ 예고

강현석 기자

직권조사 17건 개별 보고서 의결 내용 공개
핵심사건조차 조사결과 위원들 동의 못받아

지난해 5월 전남 해남군 한 군부대 인근 야산에서 5·18조사위가 암매장 유골을 찾기 이ㅜ한 발굴을 진행하고 있다. 이곳에서 출토된 유골은 행방불명자 가족의 유전자와 일치하지 않았다. 5·18조사위 조사결과 보고서 캡처.

지난해 5월 전남 해남군 한 군부대 인근 야산에서 5·18조사위가 암매장 유골을 찾기 이ㅜ한 발굴을 진행하고 있다. 이곳에서 출토된 유골은 행방불명자 가족의 유전자와 일치하지 않았다. 5·18조사위 조사결과 보고서 캡처.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조사위원회(5·18조사위)의 조사결과 보고서가 공개되면서 ‘부실조사’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4년간 활동했지만 조사위는 핵심 과제인 발포 책임자와 행방불명자 소재 파악 등에 실패했다. 광주지역 시민사회는 평가와 검증을 예고했다.

5·18조사위는 3일 “직권으로 조사한 사건 17건에 대한 진상규명 조사보고서를 지난 29일 홈페이지를 통개 공개했다”고 밝혔다. 다만 계엄군에 의한 성폭행 등 3건은 개인정보 보호 조치 등을 한 뒤 조만간 공개한다.

조사위는 전원위원회 의결을 거쳐 6건에 대해서는 ‘진상규명 불능’을 결정했다. ‘5·18 당시 군에 의한 발포경위 및 책임소재’, ‘암매장지 소재 및 유해 발굴과 수습’, ‘전남일원 무기고 피습’, ‘군 기관 등에 의한 은폐·왜곡 조작’, ‘군과 시위진압에 투입된 경찰의 사망·상해’, ‘공군 전투기 출격대기 의혹’ 이다.

2019년 12월27일 출범한 5·18조사위는 지난해 12월26일 4년 간의 조사를 마무리했으며 6월 ‘종합보고서’ 작성을 앞두고 있다. 위원회 의결을 거친 만큼 조사보고서의 내용 수정은 불가능한 상황이다.

특히 발포경위와 암매장 유해 발굴은 5·18조사위의 가장 핵심적인 과제로 꼽혔지만 규명에 실패했다. 그동안 조사위는 계엄군들에 대한 ‘상향식 조사’를 통해 실체를 밝혀낼 수 있을 것으로 낙관해 왔다. 하급자인 병사나 부사관들부터 조사하다 보면 최종 명령자나 책임자에 닿을 수 있다는 판단이었다.

하지만 보고서를 보면 이같은 방식은 실패로 끝났다. 조사위는 발포 책임자를 규명하기 위해 광주에 투입된 공수부대 등 장병과 지휘관 2867명을 조사, 344명으로 부터 진술을 받았고 1176명을 면담했다고 밝혔다. 이를 토대로 첫 발포가 있었던 5월 19일과 광주역 집단발포가 있었던 20일, 도청앞 집단발포가 자행된 21일, 도청 진압작전이 실행된 27일 등 상황 별로 발포 경위를 조사했다.

그러나 보고서는 발포 지시자를 특정하지 못한 채 ‘윗선의 명령’, ‘진돗개 하나 발령’ 등을 근거로 제시했다. 전직 대통령 전두환씨의 발포 책임과 관련해서는 1996년 ‘내란목적살인’을 인정한 대법원 판결문을 인용하며 “위원회가 확인한 사실은 대법원이 판시한 것과 부합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위원회는 또 보고서 결론에 각 발포 사건별 현장지휘관과 실행 병사를 나눠 정리하며 이들에 대한 법적 책임 여부를 주요하게 검토했다. 이같은 조사 결과에 대해 위원장과 부위원장을 제외한 위원 7명은 ‘채택 불가’ 의견을 냈다.

5·18조사위가 지난해 5월 국민들에게 그동안의 조사 내용을 설명하는 ‘대국민 보고회’를 열였다.  5·18조사위 조사결과 보고서 캡쳐.

5·18조사위가 지난해 5월 국민들에게 그동안의 조사 내용을 설명하는 ‘대국민 보고회’를 열였다. 5·18조사위 조사결과 보고서 캡쳐.

국민의힘이 추천한 이종협·이동욱·차기환 위원은 “발포명령 또는 계기에 대한 관점 차이로 진상규명 결정에 반대한다”면서 “위원회 출범의 가장 큰 목적이 국민통합인데 계엄군들의 행위에 대해 범죄성립 여부를 논하는 것은 또 다른 갈등 유발 요인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당시 민주당과 국민의당의 추천을 받았던 김희송·민병로·오승용·서애련 위원은 “타당성이 결여되고 증거수집 미흡과 해석상의 오류 등으로 발포 경위 및 책임 소재를 명확하게 규명하지 못한 부실조사”라는 의견을 냈다.

행방불명자를 찾는 조사도 실패했다. 조사위는 5·18행불자로 인정됐지만 시신을 찾지 못한 사람이 73명인 것으로 결론 내렸다. 그동안 행불자 신청을 했지만 인정되지 않은 158명 중 55명은 5·18과 관련이 없거나 생존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03명은 여전히 5·18가 관련해 행방불명됐을 가능성이 있는 만큼, 행불자 추정 규모는 최대 176명에 이를 수 있다. 하지만 위원회는 암매장과 관련해 계엄군 1800명을 면담 조사하고 21곳에 대해서는 발굴을 진행했지만 소재를 찾는 데 실패했다.

발굴한 유골 9구에 대한 유전자분석 결과 행불자 신고 가족과 일치하지 않았다. 2019년 12월 옛 광주교도소 공사현장에서 발견된 유해 262기에 대한 유전자 검사에서도 행불자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같은 결과에 국민의힘 추천 위원 3명은 “암매장 또는 유기된 시신의 유해를 발굴하지 못했으므로 ‘진상규명 불능’ 결정하는데 찬성한다”는 추가 의견을 냈다.

조사위의 이같은 보고서에 비판도 커지고 있다. 한 5·18단체 관계자는 “가해자(계엄군) 증언을 중심으로 조사가 이뤄지면서 결과적으로 피해자의 목소리가 묻혔고 과거보다 후퇴한 보고서가 나왔다”면서 “조사위 4년 활동에 대한 객관적인 평가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5·18기념재단은 ‘진상규명자문위원회’를 구성해 17개 사건 보고서를 평가하기로 했다. 재단은 오는 7일 첫 회의를 열고 발포 경위와 암매장 등 4개 사건 보고서를 분석한다. 보고서 공개를 촉구해온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광주전남지부도 공개된 보고서를 신속하게 검토해 의견을 정리한다는 방침이다.


Today`s HOT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하며 화재로 연기 피어오르는 덴마크
후지산 편의점 앞에 가림막 설치하는 인부 성조기 심는 자원봉사자들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축하받으며 귀국하는 북한 여자축구 선수단 소요 사태 발생한 뉴칼레도니아 토네이도로 훼손된 풍력 터빈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