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대통령실 옆 예식장, 경호·보안 이유 옥외주차장 일방 폐쇄···예비 부부들 ‘황당’

전지현 기자
서울 용산구 국방컨벤션 옥외주차장에 23일 주차 금지 팻말이 세워져 있다. 국방컨벤션은 지하주차장을 통해 진입할 수 있는 옥외주차장을 이용할 수 없게 됐다는 취지의 단체문자를 예비부부들에게 지난 21일 보냈다. 조태형 기자 사진 크게보기

서울 용산구 국방컨벤션 옥외주차장에 23일 주차 금지 팻말이 세워져 있다. 국방컨벤션은 지하주차장을 통해 진입할 수 있는 옥외주차장을 이용할 수 없게 됐다는 취지의 단체문자를 예비부부들에게 지난 21일 보냈다. 조태형 기자

국방컨벤션 예식장 옥외주차장
경호 이유 계약자에 “사용 못한다”
갑작 통보에 이용료 감면도 없어
결혼식 앞둔 부부들 발만 동동

서울 용산구 국방컨벤션 예식장이 ‘대통령실과 국방부 보안 및 경호상 문제’를 이유로 예식을 앞둔 계약자들에게 옥외주차장 사용 제한을 일방적으로 통보해 논란이 일고 있다. 국방컨벤션 측은 대신 인근 유료 주차장을 이용하라고 안내하면서 주차비 보전이나 예식장 이용료 감액은 해줄 수 없다고 했다. 예비부부들은 “주차공간이 절반 가량 줄었는데 양해해 달라는 말뿐”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23일 경향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올해 말 국방컨벤션 결혼식을 하기로 계약한 A씨 커플은 지난 21일 문자 메시지를 받았다. 예식장 측은 “최근 주차 공간 협소화와 안전 및 보안상의 문제로 인해 불가피하게 일부 주차 시설 이용에 변동이 발생했다”며 “하객분들의 더 나은 주차장 이용을 위해 변동되는 점 너그러이 양해 부탁드린다”고 알렸다. 예식장 측은 “주차장 만차 시 인근 유료 시설을 개별 이용하라”고 덧붙였다. 보안상의 문제가 무엇인지, 주차면이 얼마나 줄어드는지는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다.

대통령 집무실과 전쟁기념관 사이에 있는 국방컨벤션은 국군복지단이 운영하는 복지시설이다. 군인에겐 할인 혜택을 준다. 일반인도 돈 내고 사용할 수 있다. 지하철역에서 가깝고 교통이 편리해 결혼식 등 각종 행사 장소로 인기가 높다.

A씨가 계약 당시 안내 받은 주차 대수는 지하주차장과 옥외주차장을 합쳐 약 200대였다. 대형버스 주차도 가능하다고 했다. 문자를 받고 A씨가 전화를 걸자 국방컨벤션 측은 “지하주차장 100~130면 정도만 하객용으로 사용 가능하고 대형버스는 주차할 수 없다”면서 “대통령실과 국방부의 보안·경호상 문제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국방컨벤션 측이 지난 21일 ‘주차공간 협소화’를 알리기 위해 보낸 단체문자(왼쪽) 국방컨벤션 측이 카카오 상담톡에서 ‘대통령실 및 국방부의 보안·경호상 문제로 주차 환경에 변동이 생겼다’고 설명한 대화 갈무리(오른쪽). 독자 제공

국방컨벤션 측이 지난 21일 ‘주차공간 협소화’를 알리기 위해 보낸 단체문자(왼쪽) 국방컨벤션 측이 카카오 상담톡에서 ‘대통령실 및 국방부의 보안·경호상 문제로 주차 환경에 변동이 생겼다’고 설명한 대화 갈무리(오른쪽). 독자 제공

지난해 중순 예약해 올해 하반기 예식을 앞둔 30대 B씨도 걱정이 태산이다. 하객에게 주차비를 부담시키고 10분 넘게 걷게 만드는 것은 결례라고 여긴다. B씨는 “이런 조건일 줄 알았다면 예약하지 않았을 텐데 결혼식이 머지않아 무를 수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실 보안을 위한 건데 어쩔 거냐는 식으로 느껴져서 불쾌하다”고 했다.

예비부부들은 주차 여건이 크게 나빠졌는데 예식장 측이 피해와 부담을 고스란히 고객에게 전가한다며 반발하고 있다. A씨는 “계약할 때 안내와 달라졌으니 유료 주차권을 제공하거나, 주차비를 사후 정산해줄 수는 있는지 문의했지만 어렵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말했다.

B씨가 예약 당시 받은 국방컨벤션 예식장 시설안내문. 주차시설란에는 ‘지하1층, 옥외’라고 명시돼 있다. 대형버스 주차가 가능하다는 내용도 적혀 있다. B씨 제공

B씨가 예약 당시 받은 국방컨벤션 예식장 시설안내문. 주차시설란에는 ‘지하1층, 옥외’라고 명시돼 있다. 대형버스 주차가 가능하다는 내용도 적혀 있다. B씨 제공

대통령실이 용산으로 이전한 지 햇수로 3년인데 갑자기 보안을 이유로 편의시설을 축소한 것도 이해되지 않는다는 반응도 있다. C씨는 예식장을 계약하고 한 달쯤 지난 3월 “시위로 인해 옥외주차장을 폐쇄한다”는 말을 들었었다고 했다. 그는 “이미 웨딩홀 주변에 경호원 같은 분들이 많이 보이고 삼엄하다는 생각을 했다”며 “보안 강화를 이유로 무작정 옥외주차장을 폐쇄하는 게 이해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국방컨벤션은 군인을 위한 시설로서 나라를 위해 헌신하는 이들을 위한 곳이기도 한데 이렇게 대접하나 싶기도 하다”고 했다.

이번 조치는 지난 1월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회원들이 대통령실 진입을 시도하다 체포되면서 대통령실·국방부 경비가 강화된 데 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컨벤션 관계자는 “지하주차장과 연결된 옥외주차장은 국방부 영내로서 군사 통제구역”이라며 “주말에만 옥외주차장을 예식장 하객들에게 개방했는데 통제가 강화되면서 사용이 어려워졌다”고 설명했다. 주차장 축소로 발생한 추가 비용을 보전해 주거나 이용요금을 할인해줘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보상을 하려면 예산이 들어가야 하는 문제라 현재로서는 저희도 대안이 없다”고 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옥외 주차장은 국방부 영내에 위치해있어 출입보안규정에 따라 이용객들에게 사전 안내하고 이용을 제한한 것”이라며 “주말 이용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Today`s HOT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조지아, 외국대리인법 반대 시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격 받은 슬로바키아 총리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광주, 울산 상대로 2-1 승리 미국 해군사관학교 팀워크! 헌던 탑 오르기 미국 UC 어바인 캠퍼스 반전 시위 이라크 밀 수확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