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흠 또 막말 “청소용역인지 뭔지 때문에 요즘 죽을 맛…”

디지털뉴스팀

새누리당 김태흠 의원이 또 국회 청소노동자에 대한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정의당은 5일 논평을 내고 “김태흠 의원이 이날 국회 운영위 법안소위에 입장하면서 ‘청소용역인지 뭔지 때문에 요즘 죽을 맛이다. 악플 댓글로 자살하는 연예인들의 심정을 알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정미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김 의원이 자신의 과오를 뉘우치기는커녕 청소노동자들로 인해 피해를 입은 사람마냥 기가 막힌 제2의 막말을 해댔다”고 말했다.

이어 “헌법에 보장된 노동3권을 부정하고 수많은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가슴을 후벼판 김 의원의 막말을 언제까지 들어야 하냐”며 “이런 저질 의원들로 인해 헌법질서와 국기가 흔들리고, 이런 막말의원을 대변인으로 앉혀놓고 민생을 외치는 집권정당 새누리당 때문에 민생이 흔들린다”고 말했다.

김태흠 새누리당 의원|연합뉴스

김태흠 새누리당 의원|연합뉴스

정의당은 “언제까지 국민들과 모든 일하는 사람들의 심기를 불편하게 하는 막말 대변인을 보아야 하냐”며 “김태흠 의원은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지난달 26일에도 “이들(청소노동자)이 무기 계약직이 되면 노동 3권이 보장된다”면서 “툭하면 파업하려고 할 텐데 어떻게 관리하려고 그러는가”라고 말해 ‘막말 논란’이 일었다.

국회 청소노동자 노조는 최근 기자회견을 갖고 “12월 31일자로 용역계약 만료에 따른 근로계약 해지 통보를 받았다‘면서 ”혹시 잘리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 없이 새해를 맞게 해달라“고 촉구했다.


Today`s HOT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캘리포니아에 발생한 대규모 산불 이드 알 아드하 기도회 우크라이나 평화회의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호주 국회의사당 밖 친·반중 충돌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이슬람 성지 순례지에 몰린 인파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