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핵반격가상종합전술훈련 지도···“분명한 경고 신호”

박은경 기자

핵위기사태 경보인 ‘화산경보’ 존재 공개

핵무기 운용 절차 훈련 과시로 위협 극대화

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 지도하에 초대형방사포를 동원한 핵반격가상종합전술훈련을 실시했다고 23일 밝혔다.  사진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 지도하에 초대형방사포를 동원한 핵반격가상종합전술훈련을 실시했다고 23일 밝혔다. 사진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초대형방사포를 동원한 핵반격가상종합전술훈련을 처음 실시했다고 북한이 23일 밝혔다. 핵 위기 경보 발령과 핵무기 운용 절차 훈련을 과시하며 핵 위협을 극대화시켰다. 또 한·미 연합편대군종합훈련(KFT) 등에 대한 맞대응 훈련임을 강조하며 정세 긴장의 책임을 한국과 미국에 전가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초대형방사포병부대들을 국가핵무기종합관리체계인 ‘핵방아쇠’ 체계 안에서 운용하는 훈련이 22일에 처음으로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훈련은 핵위기사태 경보인 ‘화산경보’ 체계 발령과 핵반격지휘체계(C4I) 가동, 모의 핵탄두 탑재 초대형방사포 사격 등 절차로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 2016년 3월 “핵무력에 대한 유일적 영군체계와 관리체계를 철저히 세우라”고 지시한 바 있다. 이후 7년 만인 지난해 핵방아쇠 체계를 완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핵반격 가상 종합 전술훈련은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KN-23 단거리탄도미사일이 동원된 지난해 3월에 이어 두 번째다.

북한은 이날 핵방아쇠 체계에 반영된 내용과 절차 일부를 공개했다. 주변국의 핵 공격 조짐이 있을 경우 국가 최대 핵위기 사태 경보인 화산경보 체계가 발령된다고 설명했다. 화산경보 체계 존재가 공개된 것은 처음이다. 이 경보가 발령되면 핵반격지휘체계가 가동돼, 핵무기 운용부대들이 반격 태세로 돌입한다. 핵무기를 보유하지 않은 우리 군은 이같은 종합관리체계는 없다.

홍민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국가 핵무기 종합관리체계’가 발사 명령부터 발사까지의 단계를 운용·관리하는 체계라면, ‘핵 위기 사태 경보체계’는 적의 핵 공격 탐지, 위험 평가, 경보발령의 체계”라며 “화산 경보는 ‘경보 즉시 발사’(launch on warning) 체계의 일종으로 볼 수 있다”고 밝혔다. 또 북한이 구체적으로 공개한 의도에 대해 “미국의 핵위협이나 공격에 즉각적 핵 반격이 가능하다는 것을 통해 대미 최소억제력을 확보하고 있음을 보여주기 위한 차원”이라고 분석했다.

훈련을 참관한 김 위원장은 “전술핵 공격의 운용 공간을 확장하고 다중화를 실현할 데 대한 당 중앙의 핵 무력 건설 구상이 정확히 현실화됐다고 만족하게 평가”했다고 노동신문은 보도했다. 또 김 위원장은 “우리의 핵무력은 더더욱 고도화된 능력으로 임전태세를 유지하며 적들의 준동과 도발을 철통같이 억제하고 주시할 것”이라면서 “적이 무력사용을 기도하려 든다면 주저없이 중대한 사명을 결행할 것”이라고 위협 수위를 높였다.

북한은 한·미가 진행 중인 KFT와 지난 18일 연합공중침투훈련을 콕 집어서 “우리 공화국을 힘으로 압살하려는 적대 세력들의 끊임없는 군사적 도발”이라고 했다. 북한은 전날 훈련에서 초대형방사포로 사거리 352㎞의 섬 목표를 명중 타격했다고 주장했다. 평양에서 350㎞ 정도 떨어져 있는 계룡대와 한·미 KFT 훈련이 진행되고 있는 군산기지 등을 겨냥한 것이다.

군 당국은 북한이 초대형방사포에 전술 핵탄두 탑재가 가능함을 시사한 것에 대해선 과장됐다고 평가하고 있다.

이성준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아직 북한이 소형전술핵에 대한 실험을 마무리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이어 “우리 군은 이번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가 현재 진행 중인 한·미 KFT에 대한 무력시위, 또한 정찰위성 발사 지연에 대한 공백 메우기, 초대형방사포를 수출하기 위한 성능 시연 등의 복합적인 목적을 가지고 있을 것으로 평가한다”고 설명했다.


Today`s HOT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토네이도로 훼손된 풍력 터빈 소요 사태 발생한 뉴칼레도니아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축하받으며 귀국하는 북한 여자축구 선수단
범람한 카우카강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꼬까옷 입고 패션쇼 칸영화제 찾은 베테랑2 주역들 테헤란에 모인 라이시 대통령 애도 인파 후지산 편의점 앞에 가림막 설치하는 인부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