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윤 대통령, 야당 직접 언급 않고 “국회와 긴밀히 협력”만…협치는커녕 민주당 겨냥해 “포퓰리즘은 마약”

유설희 기자

대통령실, 이재명 대표와 회동에도 “시간 필요” 의지 안 보여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국무회의에서 4·10 총선 여당 참패와 관련해 첫 대국민 메시지를 냈다. 야당과의 협치 및 소통을 강화하겠다는 메시지가 강조될 것이라는 관측은 빗나갔다. 야당을 직접 언급한 대목은 없었고, “포퓰리즘은 마약”이라며 공격하는 메시지가 담겼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과 야당 대표 간 회동에 대해 “최소한의 물리적인 시간은 필요하다”고 밝혀 당분간 만남은 성사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12분간 2700여자 분량의 대국민 메시지를 읽었다. 이번 총선에서 범야권이 192석을 가져가는 등 여소야대 상황에서 국정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서는 야당의 협조를 얻는 게 필수적인 만큼 윤 대통령이 야당과 협치하겠다는 메시지를 낼 것이라는 예상이 나왔다.

하지만 이날 대국민 메시지에서 야당을 직접적으로 언급한 대목은 없었다. 대신 윤 대통령은 “정부가 할 수 있는 일에 책임을 다하면서 국회와도 긴밀하게 더욱 협력해야 할 것”이라며 “민생 안정을 위해 필요한 예산과 법안은 국회에 잘 설명하고, 더 많이 소통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히려 더불어민주당의 총선 공약을 ‘마약’에 비유하며 비판하는 듯한 대목이 있었다. 윤 대통령은 “무분별한 현금 지원과 포퓰리즘은 나라의 미래를 망치는 것”이라며 “경제적 포퓰리즘은 정치적 집단주의와 전체주의와 상통하는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그래서 이것은 우리 미래에 비춰 보면 마약과 같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이 취임한 이래 단 한 번도 성사된 적이 없는 야당 대표와의 회동을 언급할지도 주목됐으나 이 역시 나오지 않았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재명 민주당 대표와의 회동 여부에 대해 “국민을 위해서 못할 게 뭐가 있냐”면서도 “최소한의 물리적인 시간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또 “야당과 소통할 때도 늘 여당이 이제 함께해야 되는 측면도 있는데 아직 여당의 지도체제가 완전히 지금 갖춰진 건 아닌 것 같아서 여당을 위해서도 야당을 위해서도 최소한의 물리적인 시간은 필요하다”며 “다만 누구를 만나느냐 이런 부분은 다 열려 있다”고 했다.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사퇴 이후 여당 대표 자리가 비어 있는 만큼, 여당이 새 지도체제를 꾸린 이후에 만남이 가능하다는 취지다. 국민의힘이 오는 6월 새 지도부 구성을 위한 전당대회를 개최하기로 한 만큼, 대통령실 주장에 따르면 윤 대통령과 야당 대표의 만남은 6월 이후에나 가능할 것으로 추정된다.

한민수 민주당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국회와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하면서 야당을 국정운영 파트너로 인정하라는 총선 민의에 대해서는 한마디 말도 없었다”고 비판했다.


Today`s HOT
셰인바움 후보 유세장에 모인 인파 주식인 양파 선별하는 인도 농부들 치솟는 아이슬란드 용암 분수 이스라엘 규탄하는 멕시코 시위대
산사태 현장 수색하는 파푸아뉴기니 주민들 살인적 더위의 인도
영~차! 울색 레이스 남아공 총선 시작
라파 떠나는 팔레스타인 주민들 미국 농장에 설치된 태양전지판 abcd, 스펠링 비 대회 의회개혁법 통과 항의하는 대만 여당 지지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