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갤럽

윤 대통령 지지율, 11%P 급락한 23%···취임 후 최저

유설희 기자

의정활동 기대 1위 조국(12%), 2위 이준석(8%)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서울 강북구 국립4·19민주묘지에서 헌화와 분향을 위해 기념탑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서울 강북구 국립4·19민주묘지에서 헌화와 분향을 위해 기념탑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취임 이후 최저인 23%를 기록했다는 조사 결과가 19일 나왔다. 대통령실은 “민심을 잘 담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국갤럽이 16~18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4월3주 조사에서 윤 대통령 국정 수행 긍정 평가는 직전인 3월4주보다 11%포인트 떨어진 23%로 조사됐다. 부정 평가는 10%포인트 오른 68%로 조사됐는데, 이 역시 취임 이후 최고치다.

윤 대통령이 현재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국민의힘 지지자(59%), 70대 이상(47%) 등에서 많았다. ‘잘못하고 있다’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자(93%), 30·40대(80%대) 등에서 많다. 성향별 직무 긍정률은 보수층에서 45%, 중도층 19%, 진보층 7%로 집계됐다.

부정 평가 이유는 ‘경제/민생/물가’(18%), ‘소통 미흡’(17%), ‘독단적/일방적’(10%), ‘의대 정원 확대’(5%), ‘전반적으로 잘못한다’, ‘경험·자질 부족/무능함’(이상 4%), ‘외교’, ‘김건희 여사 문제’, ‘통합·협치 부족’(이상 3%) 등으로 조사됐다.

종전 긍정률 최저치는 24%다. 만5세 초등학교 입학 추진 논란이 있었던 2022년 8월1주와 미국 방문 당시 비속어 사용 논란이 있었던 같은 해 9월5주에 각각 최저치를 기록한 바 있다. 그해 7월 말부터 11월까지 긍정 평가는 20%대 중후반에 머물렀다. 종전 부정률 최고치는 2022년 8월 1·2주 66%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윤 대통령의 지지율이 취임 이후 최저치를 기록한 것에 대해 “국민의 뜻을 잘 헤아려서 민심 잘 담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 30%, 더불어민주당 31%, 조국혁신당 14%, 개혁신당 3%, 녹색정의당·자유통일당 각각 1%, 지지하는 정당 없는 무당(無黨)층 18%로 조사됐다.

장래 대통령감으로 누가 좋다고 생각하는지 물은 결과(자유응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24%,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15%,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7%,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와 홍준표 대구시장 각각 3%,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 2%, 오세훈 서울시장·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각각 1% 순으로 나타났다. 39%는 특정인을 답하지 않았다.

이번에 당선한 국회의원 중 앞으로의 의정 활동이 가장 기대되는 사람은 누구인지 물은 결과(자유응답) 조국(비례, 조국혁신당, 12%), 이준석(경기 화성을, 개혁신당, 8%), 이재명(인천 계양을, 더불어민주당, 5%), 나경원(서울 동작을, 국민의힘, 4%), 추미애(경기 하남갑, 더불어민주당, 3%), 용혜인(비례, 더불어민주연합), 안철수(경기 성남분당갑, 국민의힘), 김재섭(서울 도봉갑, 국민의힘)(이상 2%), 조정훈(서울 마포갑, 국민의힘, 1%) 순으로 나타났다. 49%는 특정인을 답하지 않았다.

이번 조사는 이동통신 3사 제공 무선전화 가상번호를 활용한 전화면접조사로 진행됐고, 응답률은 12.1%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를 참조하면 된다.

윤 대통령 지지율, 11%P 급락한 23%···취임 후 최저[한국갤럽]

Today`s HOT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미국 해군사관학교 팀워크! 헌던 탑 오르기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미국 UC 어바인 캠퍼스 반전 시위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이라크 밀 수확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