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년 장사’ 20년 만에 드디어 ‘홈런왕’

사직 | 김하진 기자

최정, 개인 통산 468호 ‘쾅’…이승엽 넘어 KBO리그 ‘새 역사’

SSG, 사직구장 찾은 팬들에도 ‘통 큰 이벤트’ 다채롭게 내걸어

추신수, 한·미 통산 2000안타…한화 류현진은 100승 실패

SSG 최정이 24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와의 원정 경기에서 KBO 개인 최다인 468번째 홈런을 기록한 뒤 주장 추신수와 포옹하고 있다. 부산 | 연합뉴스

SSG 최정이 24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와의 원정 경기에서 KBO 개인 최다인 468번째 홈런을 기록한 뒤 주장 추신수와 포옹하고 있다. 부산 | 연합뉴스

SSG 최정(37)이 타석에 들어서자 사직구장 외야 왼쪽으로 사람들이 자리를 옮기기 시작했다. 타구는 긴 포물선을 그리며 담장을 넘겼다. 홈팬, 원정팬 할 것 없이 함성이 쏟아졌다.

‘소년 장사’였던 최정이 이제 ‘홈런왕’이 됐다. 최정은 24일 사직 롯데전 4-7로 뒤진 5회 2사 때 롯데 선발 이인복의 초구 127㎞짜리 슬라이더를 받아쳐 좌측 담장을 넘겼다. 최정의 개인 통산 468호째 홈런이었다. 이승엽 두산 감독이 갖고 있던 KBO리그 통산 467홈런을 넘어서는 신기록이다.

‘소년 장사’ 20년 만에 드디어 ‘홈런왕’

유신고를 졸업한 뒤 2005년 SK(현 SSG) 1차 지명으로 프로 무대에 입단한 최정은 데뷔 첫해인 2005년 5월21일 현대전에서 첫 홈런을 쳤다. 다음해 12홈런으로 프로 데뷔 두번째 시즌 만에 두 자릿수 홈런을 달성한 최정은 19년 연속 두 자릿수 홈런을 채우는 꾸준한 활약으로 최고의 자리에 올랐다.

시즌 개막 2연전인 23~24일 롯데전에서 2경기 연속 홈런을 기록한 최정은 대기록 달성이 가시화되면서 입버릇처럼 “빨리 달성하고 싶다”고 말했다. 부상도 막지 못했다. 지난 17일 KIA전에서 윌 크로우가 던진 공에 옆구리를 맞았고 첫 검진에서 미세골절이 의심됐지만 다행히 타박상이라는 판명이 났다. 최정은 몸쪽 공이 와도 피하지 않는다. 최정이 데뷔 후 맞은 330개의 사구는 한·미·일 최다 기록이다.

아무리 맞아도 다치지 않고, 다시 홈런을 친다. 잠시 휴식 뒤 23일 사직 롯데전에서 복귀한 최정은 첫 타석에서 2루타를 때리며 좋은 타격감을 보였지만 비 때문에 노게임이 됐고 24일 롯데전에서 결국 최다 홈런의 주인공이 됐다.

SSG 최정이 24일 사직 롯데전에서 468호 홈런을 친 뒤 타구를 바라보고 있다. 부산 | 연합뉴스

SSG 최정이 24일 사직 롯데전에서 468호 홈런을 친 뒤 타구를 바라보고 있다. 부산 | 연합뉴스

최정이 날린 홈런 468개 중 293개가 좌측 담장을 넘겼다. 사직구장을 찾은 팬들도 최정의 타석 순서가 돌아올 때마다 좌측 담장 너머로 모였다. SSG는 최정의 신기록 홈런볼에 시즌권과 사인 배트, 이마트 온라인 상품권 140만원, 스타벅스 음료 1년 무료 이용권, 조선호텔 숙박권 등 상당한 경품을 내걸었다.

최정은 2아웃 후 168개의 홈런을 쳤다. 이날도 2사 뒤 홈런을 쳤다. 초구를 가장 좋아한 최정은 이번에도 역시 초구를 노려 친 130번째 홈런으로 대기록을 썼다. 사직구장에서는 26번째로 나온 홈런이었다.

팀 동료 추신수도 이날 2회 두번째 타석 안타로 한·미 통산 2000안타 기록을 세웠다.

최정의 홈런으로 살아난 SSG 타선은 7회 역전에 성공, 롯데에 12-7로 이겼다.

한편 KBO리그 통산 100승째를 노렸던 한화 류현진은 수원 KT전에 선발 등판해 수비 도움을 받지 못하며 5이닝 7피안타 7실점(5자책)으로 시즌 3패(1승)째를 당했다. 한화는 KT에 1-7로 졌다. 선두 KIA도 키움을 6-4로 이기고 1위 자리를 굳게 지켰다. KIA 마무리 정해영은 이날 세이브를 따내 종전 임창용의 기록을 넘어 역대 최연소(22세8개월1일) 100세이브 기록을 세웠다. 삼성은 대구에서 LG를 6-0으로 이기고 4연승을 달렸다. NC는 잠실에서 두산을 3-1로 이겼다.

‘소년 장사’ 20년 만에 드디어 ‘홈런왕’

Today`s HOT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이라크 밀 수확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