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 힘빼기 나선 스타벅스, “바리스타 급여 5% 인상···노조원 빼고”

노정연 기자
하워드 슐츠 스타벅스 최고경영자(CEO). AP연합뉴스

하워드 슐츠 스타벅스 최고경영자(CEO). AP연합뉴스

세계 최대 커피 체인 스타벅스가 대대적인 임금 인상과 직원 교육 확대를 발표했다. 단 노동조합원은 적용 대상에서 제외했다. 최근 미국에서 노동조합 설립 움직임이 활발한 가운데 노조와 비노조간 복리후생에 차이를 둬 직원들의 노조가입을 막겠다는 일종의 노조 힘빼기 전략으로 풀이된다.

3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스타벅스는 이날 정규직 직원들의 급여 인상과 매장 정비, 직원 교육, 복지 확대 등 매장과 직원을 위해 10억달러(약 1조2599억원)를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8월1일부터 스타벅스에서 2년 이상 근무한 바리스타들은 최소 5%, 근속 기간이 5년 이상인 근로자는 7% 임금 인상을 받는다. 신입 바리스타도 현재보다 3% 인상된 급여를 받게 될 예정이다.

또 최저시급을 기존에서 소폭 올려 15달러로 적용하고 8월 중 매장 매니저와 매장 관리자들에게 일시적으로 기본급을 두 배 인상해 2023회계연도에 반영하기로 했다. 신규 바리스타 등 직원들에 대한 교육 시간을 두 배로 늘리는 등 교육 프로그램도 강화한다.

하워드 슐츠 스타벅스 최고경영자(CEO)는 직원들의 가장 큰 요청 중 하나인 고객들이 신용 카드로 결제 시 직원에게 직접 팁을 줄 수 있도록 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스타벅스의 이번 발표는 전반적으로 직원들을 위한 복리 후생을 확대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최근 힘을 받고 있는 노조 설립 움직임에 분열을 주겠다는 전략도 담겨 있다. 스타벅스는 복지 적용 대상을 비노조 영업점에만 한정하고 최근 노조 결성에 투표한 50개 매장은 제외했다.

사측은 “이번 조치는 회사가 일방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매장에만 적용되고, 노조가 있는 매장은 포함되지 않는다”며 “연방법에 따라 노조에 가입한 근로자의 임금이나 복지, 근로조건 등은 단체 교섭을 통해 합의돼야 한다”고 밝혔다. 조합 매장과 비조합 매장간 차별을 분명히 해 직원들의 노조 합류를 막겠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스타벅스 노조는 최근 미국에서 불고 있는 대기업 노조 결성 움직임을 주도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뉴욕주 버팔로 매장에 첫 노조가 설립되며 50년 무노조 경영를 깬 이후 현재까지 미국 내 9000개 매장 중 240곳이 노조 결성을 신청했고 그중 46곳에서 노조결성 투표가 통과된 상태다.

이에 사측이 노골적인 반감을 드러내며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지난달 4일 최고경영자 자리에 복귀한 하워드 슐츠는 매장 대표들과 진행한 온라인 포럼에서 “직원들에 대한 혜택을 확대할 계획이지만 노조가 결성되지 않은 곳에서만 혜택이 보장될 것”이라고 밝히며 노조와의 전쟁을 예고했다. 슐츠는 이 포럼에서 “노조에 찬성표를 던지려는 사람은 (현실을) 모른다. 그들이 비용을 지불하도록 놔두라”고 말하기도 했다.

스타벅스 노동자연합(SWU)는 이 같은 발언이 노조 활동을 위축시킬 수 있다며 슐츠를 노동법 위반으로 미 노동관계위원회(NLRB)에 고발했다. 스타벅스는 노조를 조직하려는 직원을 해고해 고소되기도 했다. 노조는 임금과 차별적 혜택 지급 역시 노동법을 위반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스타벅스뿐 아니라 최근 노조결성 운동이 활발한 아마존 노조도 세력 확장에 제동이 걸리는 분위기다.

지난달 4일 아마존 역사상 첫 노조 탄생 후 지난 1일 뉴욕 스테이튼아일랜드 아마존 물류창고 ‘LDJ5’에서 치른 노조 결성 투표에서 직원 62%가 반대표를 던져 두번째 노조 결성이 좌절됐다.

아마존노동연합(ALU)은 사측이 방해 공작을 벌였다며 투표 결과에 불복하기로 했다. 투표를 앞두고 근로자들에게 노조 반대를 지시했을 뿐 아니라 반노조 전단지를 붙이거나 ‘NO 투표’를 내건 웹사이트 등을 개설했다는 것이다. 미국 독립언론 인터셉트는 아마존이 향후 도입 예정인 사내 메신저에서 노동조합과 관련된 특정 단어들을 검열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폭로하기도 했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