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네디 가문, 무소속 출마 가족 대신 바이든 지지 선언

손우성 기자

존 F. 케네디 전 대통령 조카 대선 출마에

트럼프 ‘어부지리’ 승리 막기 위한 행보

조 바이든(왼쪽)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마틴 루서 킹 레크리에이션 센터’에서 열린 유세에서 로버트 F. 케네디 주니어의 여동생인 케리 케네디와 포옹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왼쪽)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마틴 루서 킹 레크리에이션 센터’에서 열린 유세에서 로버트 F. 케네디 주니어의 여동생인 케리 케네디와 포옹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미국 유력 정치 가문인 ‘케네디가’가 18일(현지시간) 오는 11월 대선을 앞두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지지를 공식 선언했다. 민주당 출신 존 F. 케네디 전 대통령 조카이자 로버트 F. 케네디 전 상원의원의 아들 로버트 F. 케네디 주니어가 무소속 후보로 출마한 가운데 민주당 지지층의 표 분산을 막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마틴 루서 킹 레크리에이션 센터’에서 열린 유세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케리 케네디 등 로버트 F. 케네디 자녀들은 무대에 올라 바이든 대통령 지지 의사를 밝혔다.

케네디가는 제35대 미국 대통령인 존 F. 케네디와 그의 동생이자 법무장관 등을 지낸 로버트 F. 케네디를 배출한 민주당 정치 명문가다. 이번 대선에서도 당연히 바이든 대통령 지지가 예상됐지만, 로버트 F. 케네디의 아들인 로버트 F. 케네디 주니어가 무소속으로 출마하는 ‘사고’가 벌어졌다.

이에 민주당 지지층에선 표 분산으로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어부지리 승리를 거두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특히 존 F. 케네디를 그리워하는 고령 유권자가 로버트 F. 케네디 주니어를 지지할 수 있다는 평가가 쏟아졌다.

무소속 후보로 오는 11월 미국 대선에 출마한 로버트 F. 케네디 주니어. AP연합뉴스

무소속 후보로 오는 11월 미국 대선에 출마한 로버트 F. 케네디 주니어. AP연합뉴스

로버트 F. 케네디 주니어의 여동생인 케리 케네디는 이날 행사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내 아버지와 삼촌이 옹호했던 모든 권리와 자유를 위해 싸우는 투사”라면서 “케네디가는 바이든 대통령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그는 로버트 F. 케네디 주니어를 직접 언급하지 않았지만 “2024년에 승리할 가능성이 있는 후보는 두 명뿐이다”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을 가리킨 것으로 보인다.

이어 “트럼프의 터무니없는 거짓말과 행동이 내 아버지 로버트 F. 케네디를 얼마나 경악하게 했을지 상상만 할 뿐”이라며 “아버지는 바이든 대통령처럼 평등과 정의, 인권, 부족함과 두려움으로부터의 자유를 옹호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케네디가 지지에 사의를 표한 뒤 “내가 정치를 하기로 한 배경엔 나의 유일한 정치 영웅 두 명이 불과 수개월 간격으로 사망한 사건이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평소 마틴 루서 킹 목사와 로버트 F. 케네디를 존경하는 인물로 꼽아왔는데, 이들은 각각 1968년 4월과 6월에 암살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대선은 미국에 대한 근본적으로 다른 두 비전에 관한 것으로 트럼프의 비전은 분노와 증오, 복수와 응징”이라며 “내 비전은 희망과 낙관에 대한 것”이라고 말했다.

AP통신은 이날 “케네디가에서 최소 15명이 바이든 대통령 지지를 표명했다”며 “선거가 6개월 이상 남은 이 시점에 바이든 대통령이 케네디가 지지를 과시한 건 무소속 로버트 F. 케네디 주니어 후보 출마를 심각하게 여긴다는 의미”라고 평가했다.

로버트 F. 케네디 주니어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바이든 대통령을 지지한 가족을 향해 “생각에선 갈리지만, 서로에 대한 사랑에서는 하나다”라고 밝혔다.


Today`s HOT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미국 UC 어바인 캠퍼스 반전 시위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이라크 밀 수확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