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백년 전 브라질 식민지 범죄에…포르투갈 대통령 “사과, 배상할 것”

최서은 기자
마르셀루 헤벨루 드 소자 포르투갈 대통령. EPA연합뉴스

마르셀루 헤벨루 드 소자 포르투갈 대통령. EPA연합뉴스

포르투갈이 과거 브라질에 대한 식민지 자원 약탈, 원주민 학살, 노예 매매 등 식민 지배로 저지른 범죄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고 이에 대한 배상을 하겠다고 언급했다.

24일(현지시간) 브라질 매체 G1 등에 따르면 마르셀루 헤벨루 드 소자 포르투갈 대통령은 전날 외신기자들과의 대화에서 “포르투갈은 식민지 시대 브라질에서 노예와 원주민을 대상으로 저지른 일련의 범죄에 대한 책임이 있으며, 그에 대한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예제에 대한) 비용은 우리가 지불해야 한다. 처벌되지 않은 사례가 있는가, 약탈하고 반환하지 않은 물품이 있는가(를 조사해) 이를 어떻게 배상할 수 있는지 보겠다”고 덧붙였다.

다만 향후 배상이 구체적으로 어떻게 진행될 것인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지난해 마르셀루 대통령은 과거 포르투갈의 대서양 횡단 노예무역과 식민주의에 대해 진정성 있는 사과와 책임이 필요하다고 발언한 바 있으나, 당시엔 배상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 하지만 이번에 그는 “사과하기는 가장 쉬운 일”이라면서 “과거를 인정하고 책임을 지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예전보다 진전된 언급을 했다.

포르투갈은 1534년부터 1822년까지 브라질을 식민 지배했다.

포르투갈은 15~19C 식민지 시대에 600만명의 아프리카인을 강제로 대서양 건너로 이송시켜 브라질 등 여러 국가에 노예로 매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당시 유럽 국가들이 노예로 삼았던 인구 전체의 절반에 달하는 수치다.

그러나 지금까지 포르투갈은 이러한 과거사를 거의 언급하지 않았고, 학교에서도 노예무역에 포르투갈이 어떤 역할을 했는지도 거의 가르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질 언론들은 포르투갈이 오히려 식민 시대를 자부심의 원천으로 생각해 왔다고 지적했다.


Today`s HOT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조지아, 외국대리인법 반대 시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격 받은 슬로바키아 총리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광주, 울산 상대로 2-1 승리 미국 해군사관학교 팀워크! 헌던 탑 오르기 미국 UC 어바인 캠퍼스 반전 시위 이라크 밀 수확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