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상하이, 호텔업계 무분별한 얼굴 정보 수집 제동

베이징 | 박은하 특파원
후베이성의 한 여성이 안면인식 기술을 이용해 기차 플랫폼을 통과하고 있다./2017년 촬영. 연합뉴스.

후베이성의 한 여성이 안면인식 기술을 이용해 기차 플랫폼을 통과하고 있다./2017년 촬영. 연합뉴스.

“이제는 얼굴 스캔 없이도 호텔에 묵을 수 있습니다.”

중국 상하이 공안당국이 호텔업계가 투숙객을 상대로 체크인 조건으로 얼굴 정보 등록을 요구하는 것을 제한하는 지침을 발표했다. 중국에서도 안면인식 기술 오남용에 대한 우려와 불만이 높아지고 있는 데 따른 조치이다.

22일 상하이 기반 관영매체 펑파이에 따르면 상하이시호텔산업치안정보시스템에는 지난 12일 호텔업계의 투숙객 신분 확인 관련한 지침을 담은 공문이 올라왔다. 공문에 따르면 당국은 “유효한 신분증을 제시한 투숙객에게 얼굴 스캔을 강요하는 것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공문은 “얼굴 스캔을 하지 않으면 호텔에 묵지 못하게 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신분증을 지참하지 않은 투숙객의 경우에도 당사자가 동의해야만 얼굴 정보를 등록할 수 있다”고 규정했다.

얼굴 정보 등록에 동의하지 않은 투숙객은 인근 파출소에 가서 임시 신분증을 발급받을 수 있다. 유효한 신분은 여권, 운전면허증, 사회보장카드, 거주허가증, 여행허가증 등이다. 호텔은 신분 증명과 얼굴 정보 등록에 관련한 규정을 투숙객이 잘 확인할 수 있도록 프론트 데스크에 게시해야 한다.

안면 정보를 등록하기 위해 디지털 장비로 얼굴 사진을 찍는 것이 ‘얼굴 스캔(刷脸)’이다. 펑파이는 관련 규정이 신속하게 시행됐으며 오랫동안 얼굴 스캔에 시달려 온 시민들에게 환영받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 경제매체 21세기재경보도는 전날 상하이 아투어, 오렌지, 홈인, 올시즌스, 햄프턴바이힐튼 등 10여개 호텔에 문의한 결과 얼굴 등록 없이 숙박을 할 수 있었으며, 일부 호텔에서는 경찰이 안면인식 장치를 수거해갔다고 보도했다. 호텔 측은 항저우, 광저우시의 체인에도 같은 규정을 적용해 해당 조치가 확산할 분위기이다.

중국은 2010년대 중반부터 범죄 근절을 명목으로 시민들의 안면 정보 데이터 구축과 활용을 적극적으로 해 왔다. 공항, 은행 등에서는 신분 확인을 위해 얼굴 정보를 등록하는 것은 사실상 의무가 됐다. 당국이 안면인식 기술을 활용한 범죄자 체포 사례를 강조하면서 얼굴 정보 등록에 대한 거부감도 낮아졌다.

안면인식 기술은 대학 출석체크, 아파트 공동 현관문 출입, 호텔 체크인, 피트니스 센터 시설 이용, 슈퍼마켓 카트 이용, 공중 화장실 입장 등에도 쓰이고 있다. 얼굴을 스캔하면 신분증을 지참하거나 비밀번호를 외우지 않아도 돼 편리하다는 인식도 생겨났다. 코로나19 국면을 거치며 당국은 방역을 이유로 폐쇄회로(CC)TV 설치와 안면정보 활용을 더욱 강조했다.

하지만 안면인식 기술이 지나치게 광범위하게 사용된다는 불만과 우려도 누적돼 왔다. 항저우시인민법원은 2020년 궈빙 저장이공대 교수가 회원증 구매 시 안면정보를 요구한 동물원을 상대로 낸 소송에서 궈 교수의 손을 들었다. 이는 중국에서 무차별적 안면 정보 수집에 제동을 건 첫 판결이란 평가를 받고 있다.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 전국위원회 위원이자 중국관광학원 원장 다이빈은 지난 3월 양회 때 중국 관광업계의 안면 정보 요구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관광지에서의 과도한 얼굴 인식 요구에 제동을 걸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중국 국가인터넷정보판공실은 지난해 8월 ‘안면인식 기술 활용 안전관리 규정’을 내놓고 얼굴 정보를 활용하려면 동의를 받아야 한다는 지침을 제시했다.

중국에서 안면인식 기술은 여전히 광범위하게 사용된다. 상하이 당국의 이번 조치를 두고서 “기술이 있는데 쓰지 않는 것은 어리석다” “그래도 안전이 최우선 것인가”라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상하이 선룬 법률사무소의 샤하이룽 변호사는 후난일보에 중국에서 얼굴 정보 수집이 법적 근거 없이 이뤄져 왔다는 점을 지적하며 “개인정보가 많이 수집될수록 정보 유출 및 남용 위험이 커진다”고 전했다.

경제 분야 저명 작가인 우샤오보는 이날 펑파이에 게재된 칼럼에서 2019년 한 온라인 쇼핑몰에서 17만 건의 얼굴 정보가 거래된 사실을 언급하며 “수집된 안면정보가 AI 기술을 통해 실제 사람과 동일한 사람을 만들어낼 수 있다고 생각하면 정말 끔찍하고 무섭다”고 썼다.


Today`s HOT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토네이도로 훼손된 풍력 터빈 소요 사태 발생한 뉴칼레도니아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축하받으며 귀국하는 북한 여자축구 선수단
범람한 카우카강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꼬까옷 입고 패션쇼 칸영화제 찾은 베테랑2 주역들 테헤란에 모인 라이시 대통령 애도 인파 후지산 편의점 앞에 가림막 설치하는 인부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