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파 “패거리 정치 타파”…자민당 7개 파벌 중 1개 빼고 “자율투표”

이윤정 기자

당 쇄신 요구 ‘선거 변수’

늙은 일본 정치에 변화가 생길까. 29일 일본 자민당 총재 선거를 앞두고 소장파 의원들이 당 쇄신을 요구하고 나섰다. 집권당 총재가 총리를 맡는 일본에서 사실상 자민당 주요 파벌을 이끄는 원로 정치인들이 총재를 선출해오면서 유권자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3일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총재 선거 불출마를 표명한 후 소장파 의원들 사이에서는 파벌이 아닌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지도자가 선출돼야 한다면서 자율적으로 투표를 하자는 의견이 커졌다. 지난 10일 자민당 소속 중의원 의원 중 당선 횟수가 3회 이하인 젊은 의원 90명은 ‘당풍 일신 모임’의 창립총회를 온라인으로 열었다.

젊은 의원들은 자율투표 방침을 이끌어내며 선거 분위기를 바꿨다. 이번 총재 선거에서 자민당 7개 파벌 중 6개가 자율투표 방침을 정했다. 1년 전 아베 신조 총리의 후임을 뽑을 때는 각 파벌 수장들이 모여 스가 총리 추대에 합의했다. 이후 각 파벌을 따르는 의원들이 파벌의 결정을 따르는 형식으로 투표가 이뤄지는 밀실정치 덕에 스가가 총리 자리를 꿰찰 수 있었다.

이 같은 자민당의 변화에 서구 매체도 주목하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스는 지난 27일(현지시간) “늙은 일본 정치에 젊은 의원들이 반란을 일으키고 있다”고 소개했다. 소장파 모임을 이끄는 3선 이하 의원들은 50대가 대다수다. 평균나이 72세인 당 지도부에 비해 훨씬 젊다.

소장파 의원들은 최근 여론조사에서 지지도 1위를 달리는 고노 다로 행정개혁담당상을 지지하고 있다. 하지만 자민당 내 최대 파벌인 호소다파(의원 96명)를 실질적으로 이끌고 있는 아베 전 총리는 다카이치 사나에 전 총무상을 지지한다. 기시다 후미오 전 자민당 정무조사회장은 1차 투표에서 2위에 오른 후 2차 결선투표에서 호소다파의 조직표를 흡수해 역전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오누마 미즈호 일본 다이쇼대 부교수는 여전히 파벌들이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면서도 “만약 고노 담당상이 1차 투표에서 과반수를 얻어 총리가 된다면 이번 선거는 소장파 의원들의 승리이자 대중의 지지가 파벌정치를 압도한다는 증거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Today`s HOT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토네이도로 훼손된 풍력 터빈 소요 사태 발생한 뉴칼레도니아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축하받으며 귀국하는 북한 여자축구 선수단
범람한 카우카강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꼬까옷 입고 패션쇼 칸영화제 찾은 베테랑2 주역들 테헤란에 모인 라이시 대통령 애도 인파 후지산 편의점 앞에 가림막 설치하는 인부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