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가모니 진신사리 600년 만에 공개…조계사서 고불식 봉행

성동훈 기자
19일 공개된  석가모니 진신사리. 조계종 제공

19일 공개된 석가모니 진신사리. 조계종 제공

대한불교조계종은 19일 서울 조계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회암사 사리 이운 고불식’을 봉행하고 미국 보스턴에서 귀환한 석가모니 진신사리 등을 공개했다. 고려 후기 사리탑에 봉안된 이후 600년, 일제강점기 유출된 이후 100년 만에 환지본처(還至本處·본래의 자리로 돌아감)한 사리는 경기 양주시 회암사에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며 일제 강점기에 일본으로 유출된 것으로 알려져 왔다.

봉선사 주지 호산 스님이 19일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열린 보스턴 미술관 소장 회암사 사리 이운 고불식을 봉행하고 있다. 이번에 미국 보스턴 미술관에서 반환된 사리는 가섭불, 정광불, 석가불, 지공선사, 나옹선사의 사리로, 사리구에 적혀있는 명문을 통해 여래와 역대 조사의 진신사리임이 확인됐다. 성동훈 기자

봉선사 주지 호산 스님이 19일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열린 보스턴 미술관 소장 회암사 사리 이운 고불식을 봉행하고 있다. 이번에 미국 보스턴 미술관에서 반환된 사리는 가섭불, 정광불, 석가불, 지공선사, 나옹선사의 사리로, 사리구에 적혀있는 명문을 통해 여래와 역대 조사의 진신사리임이 확인됐다. 성동훈 기자

봉선사 주지 호산 스님이 19일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열린 보스턴 미술관 소장 회암사 사리 이운 고불식을 봉행하고 있다. 이번에 미국 보스턴 미술관에서 반환된 사리는 가섭불, 정광불, 석가불, 지공선사, 나옹선사의 사리로, 사리구에 적혀있는 명문을 통해 여래와 역대 조사의 진신사리임이 확인됐다.  성동훈 기자

봉선사 주지 호산 스님이 19일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열린 보스턴 미술관 소장 회암사 사리 이운 고불식을 봉행하고 있다. 이번에 미국 보스턴 미술관에서 반환된 사리는 가섭불, 정광불, 석가불, 지공선사, 나옹선사의 사리로, 사리구에 적혀있는 명문을 통해 여래와 역대 조사의 진신사리임이 확인됐다. 성동훈 기자

봉선사 주지 호산 스님이 19일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열린 보스턴 미술관 소장 회암사 사리 이운 고불식을 봉행하고 있다. 이번에 미국 보스턴 미술관에서 반환된 사리는 가섭불, 정광불, 석가불, 지공선사, 나옹선사의 사리로, 사리구에 적혀있는 명문을 통해 여래와 역대 조사의 진신사리임이 확인됐다.  성동훈 기자

봉선사 주지 호산 스님이 19일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열린 보스턴 미술관 소장 회암사 사리 이운 고불식을 봉행하고 있다. 이번에 미국 보스턴 미술관에서 반환된 사리는 가섭불, 정광불, 석가불, 지공선사, 나옹선사의 사리로, 사리구에 적혀있는 명문을 통해 여래와 역대 조사의 진신사리임이 확인됐다. 성동훈 기자

이날 고불식에서는 석가모니 부처님 사리만 공개됐다. 가섭불과 정광불, 고려시대 스님인 나옹선사(1320∼1376), 지공선사(?∼1363) 등의 사리 등은 크기가 매우 작아 훼손 등의 우려로 사리구 재현품에 넣은 상태로 공개했다.

봉선사 주지 호산 스님이 19일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열린 보스턴 미술관 소장 회암사 사리 이운 고불식에서 석가불 사리를 자리에 놓고 있다. 이번에 미국 보스턴 미술관에서 반환된 사리는 가섭불, 정광불, 석가불, 지공선사, 나옹선사의 사리로, 사리구에 적혀있는 명문을 통해 여래와 역대 조사의 진신사리임이 확인됐다.  성동훈 기자

봉선사 주지 호산 스님이 19일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열린 보스턴 미술관 소장 회암사 사리 이운 고불식에서 석가불 사리를 자리에 놓고 있다. 이번에 미국 보스턴 미술관에서 반환된 사리는 가섭불, 정광불, 석가불, 지공선사, 나옹선사의 사리로, 사리구에 적혀있는 명문을 통해 여래와 역대 조사의 진신사리임이 확인됐다. 성동훈 기자

봉선사 주지 호산 스님이 19일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열린 보스턴 미술관 소장 회암사 사리 이운 고불식에서 석가불 사리를 자리에 놓고 있다. 이번에 미국 보스턴 미술관에서 반환된 사리는 가섭불, 정광불, 석가불, 지공선사, 나옹선사의 사리로, 사리구에 적혀있는 명문을 통해 여래와 역대 조사의 진신사리임이 확인됐다.  성동훈 기자

봉선사 주지 호산 스님이 19일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열린 보스턴 미술관 소장 회암사 사리 이운 고불식에서 석가불 사리를 자리에 놓고 있다. 이번에 미국 보스턴 미술관에서 반환된 사리는 가섭불, 정광불, 석가불, 지공선사, 나옹선사의 사리로, 사리구에 적혀있는 명문을 통해 여래와 역대 조사의 진신사리임이 확인됐다. 성동훈 기자

사리는 약 한 달 정도 조계사 불교박물관 수장고에 보관된 후 양주 회암사에 영구 봉안된다.

사리 및 사리구는 고려 말 나옹선사 입적 이후 제작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일제강점기 때 일본으로 유출된 것을 보스턴 미술관이 1939년 한 업자로부터 취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Today`s HOT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토네이도로 훼손된 풍력 터빈 소요 사태 발생한 뉴칼레도니아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축하받으며 귀국하는 북한 여자축구 선수단
범람한 카우카강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꼬까옷 입고 패션쇼 칸영화제 찾은 베테랑2 주역들 테헤란에 모인 라이시 대통령 애도 인파 후지산 편의점 앞에 가림막 설치하는 인부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