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AI 개발자, 특허 내고 해외로?···작년 특허 글로벌 1위, 인재는 순유출

배문규 기자

AI 기반 기술 ‘파운데이션 모델’ 0개?

네이버·삼성·LG 등 독자 모델 보유

정부 “스탠퍼드 조사, 한국 사례 누락”

한국이 지난해 인공지능(AI) 특허를 가장 많이 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이 AI 기술 개발을 위한 인적 경쟁력은 높지만, 정작 인재들은 해외로 나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스탠퍼드대 ‘인간 중심 AI연구소’(HAI)가 지난 15일(현지시간) 발간한 ‘AI 인덱스 2024’에 따르면 한국은 2022년 기준 인구 10만명당 AI 특허 수가 10.26으로 조사 대상국 중 가장 많았다. 3위 미국(4.23)과 4위 일본(2.53)을 크게 앞질렀다. 2위 룩셈부르크(8.73)보다도 1.5개가 더 많았다.

지난해 AI 인재 집중도(글로벌 비즈니스 인맥사이트 링크드인 기준)도 0.79%로 이스라엘(1.13%)과 싱가포르(0.88%) 다음으로 높았다.

하지만 링크드인에 등록된 1만명당 AI 인재 이동 지표는 -0.3을 기록했다. AI 인재가 한국으로 들어오는 것이 아니라 해외로 빠져나갔다는 의미다. 2020년에는 0.3이었던 이 지표는 2021년과 2022년 낮아졌고 지난해에는 큰 폭의 마이너스를 나타냈다.

인재 이동 지표는 룩셈부르크(3.67)와 아랍에미리트(1.48) 순으로 높고, 인도(-0.76)와 이스라엘(-0.57)은 한국보다 유출이 심했다. 미국은 0.40이었다.

한국 AI 개발자, 특허 내고 해외로?···작년 특허 글로벌 1위, 인재는 순유출

생성형 AI 기술의 기반이 되는 ‘파운데이션 모델’은 지난해 미국이 109개로 가장 많았다. 중국(20개)과 영국(8개), 아랍에미리트(4개)가 뒤를 이었다. HAI가 주목할 만한 머신러닝 모델로 선정한 108개 중 미국이 61개, 중국 15개, 프랑스 8개가 꼽혔다. 이들 지표에 아랍에미리트, 이집트 등 중동 국가가 포함돼 눈길을 끌었다.

보고서에서 한국의 파운데이션 모델은 하나도 언급되지 않았다. 다만 보고서는 한국과 중국 등 특정 국가의 모델이 누락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7일 설명자료를 내고 “스탠퍼드대에서 자체적으로 조사한 사례에 한국의 개발 건수가 명시되지 않았다”면서 “네이버 하이퍼클로바X, LG AI연구원 엑사원 2.0, 삼성전자 가우스, 코난테크놀로지 코난LLM, 엔씨소프트 바르코 등 다수의 독자 파운데이션 모델을 보유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국 사례가 AI인덱스에 포함될 수 있도록 스탠퍼드대와 협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AI에 대한 민간 투자 규모는 한국(13억9000만달러)이 조사 대상 중 9번째였다. 한국은 2022년에는 31억달러로 6번째였는데 1년 새 투자액이 절반 이상 줄어들면서 3계단 뒤로 밀렸다.

전체 1위는 미국(672억달러)이 차지했고, 중국(77억6000만달러)이 뒤를 이었다. 중국은 투자 규모가 2013년 6억2000만달러에서 2018년 139억7000만달러로 100억달러를 넘었으며, 2021년에는 230억8000만달러로 정점을 찍었다. 하지만 2022년 130억4100만달러로 투자 규모가 절반 가까이 줄었다가, 올해 다시 큰 폭으로 감소했다.

미국이 중국에 첨단 반도체 장비 수출을 통제하고 투자를 제한하는 등 제재를 부과한 것이 중국의 AI 개발과 투자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해 기업별로는 구글이 제미나이를 포함해 18개의 모델을 내놓으며 가장 많은 파운데이션 모델을 출시했다. 이어 메타(11개)와 마이크로소프트(9개), 오픈AI(7개) 순이었다.

이들 AI 모델을 훈련하는 데에는 막대한 비용이 소요됐다. 구글의 최신 AI 모델인 제미나이 울트라 훈련에는 1억9140만달러(약 2600억원)가 들었고, 오픈AI의 최신 모델인 GPT-4 훈련에는 7835만2034달러(약 1000억원)가 들었다.

또 과학과 아트, 엔지니어링 등 범용인공지능(AGI)의 기능을 시험하는 MMMU 벤치마크에서 구글의 제미나이 울트라와 오픈AI의 GPT-4는 각각 59.40%와 56.80%의 정답률을 나타냈다. 사람 전문가의 평균 82.60%에는 미치지 못했다.


Today`s HOT
조지 워싱턴 저택에서 발견된 18세기 유리병들 시카고 밀레니엄 파크 크라운 분수 철거되는 플로리다주 파크랜드 총기사건 학교 캐나다와의 경기 준비하는 메시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자발리아 난민 캠프에서 음식 받는 아이들
이슬람 성지 순례지에 몰린 인파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호주 국회의사당 밖 친·반중 충돌 우크라이나 평화회의 이드 알 아드하 기도회 캘리포니아에 발생한 대규모 산불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