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차체 빼고 다 만드는 LG···‘전기차 올림픽’에 계열사 총출동

김상범 기자
23일부터 나흘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EVS37 행사에 마련된 LG 계열사 공동 전시관에서 관람객들이 LG에너지솔루션의 전기차 배터리 관련 전시품을 관람하고 있다. LG 제공

23일부터 나흘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EVS37 행사에 마련된 LG 계열사 공동 전시관에서 관람객들이 LG에너지솔루션의 전기차 배터리 관련 전시품을 관람하고 있다. LG 제공

LG그룹 계열사들이 ‘전기차 올림픽’이라 불리는 세계 최대 전기차 관련 전시회에서 기술 역량을 뽐낸다.

LG그룹은 23일부터 26일까지 나흘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37회 세계 전기차 학술대회 및 전시회(EVS37)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EVS37은 세계 전기자동차협회(WEVA)와 아시아태평양전기자동차협회(EVAAP)가 주최하고 한국자동차공학회(KSAE)가 주관하는 세계 최대 전기차 학술대회 및 전시회다. 세계 60여개국 1500여명의 전기차 전문가와 글로벌 200여개 업체의 모빌리티 관계자들이 참석해 ‘전기차 올림픽’으로 불린다.

LG에너지솔루션,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등 LG 4개 계열사가 이번 전시회에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비전 스토리’ 를 주제로 전시관을 공동 운영한다.

LG에너지솔루션은 전기차 핵심 배터리를, LG전자는 전기에너지를 운동에너지로 변환해 바퀴를 움직이게 하는 파워트레인 시스템을 선보인다. LG이노텍은 자율주행 주요 부품인 차량용 카메라와 ‘라이다(LiDAR)’를, LG디스플레이는 차량 내 정보를 제공하는 디스플레이를 전시한다. LG전자는 차량용 콘텐츠 플랫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등 자동차 전자장비(전장) 관련 제품도 소개한다.

박일평 LG사이언스파크 대표는 행사 기조연설에서 ‘모빌리티의 미래’를 주제로 발표할 예정이며 LG 연구진은 학술대회에서 ‘전기차 배터리 성능 저하와 고장진단 분석’, ‘소프트웨어 중심 차량(SDV)을 위한 주요 기술’ 등 연구 성과를 공유한다.

LG 관계자는 “이번 전시 참가는 배터리와 전장 사업을 영위하는 LG 계열사들이 전기차 분야에서 LG의 위상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라며 “앞으로도 그룹 내 역량을 결집해 사업 시너지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Today`s HOT
주식인 양파 선별하는 인도 농부들 치솟는 아이슬란드 용암 분수 이스라엘 규탄하는 멕시코 시위대 살인적 더위의 인도
현충일에 참배하는 방문객들 남아공 총선 시작
산사태 현장 수색하는 파푸아뉴기니 주민들 의회개혁법 통과 항의하는 대만 여당 지지자들
영~차! 울색 레이스 라파 떠나는 팔레스타인 주민들 미국 농장에 설치된 태양전지판 abcd, 스펠링 비 대회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