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화요일 밤부터 수요일까지 전국에 봄비···해안가 너울 조심하세요

김기범 기자
22일 오전 부산 강서구 죽동동의 한 논에서 올해 첫 모내기가 시작되고 있다. 올해 모내기는 잦은 비와 함께 일교차가 심한 날이 많아 지난해보다 8일 늦게 시작됐다. 연합뉴스.

22일 오전 부산 강서구 죽동동의 한 논에서 올해 첫 모내기가 시작되고 있다. 올해 모내기는 잦은 비와 함께 일교차가 심한 날이 많아 지난해보다 8일 늦게 시작됐다. 연합뉴스.

기상청은 23일 밤부터 24일 오후 사이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22일 예보했다. 다만 이번 비는 소강상태를 보이는 곳이 많겠다.

23일 새벽(자정~오전 6시) 제주도부터 비가 시작되겠고, 오후(정오~오후 6시)부터는 강원 영동, 밤(오후 6시~자정)에는 충청권과 남부 지방에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24일 새벽(자정~오전 6시)에는 인천·경기 서해안과 충남 서해안부터 비가 시작되겠고, 오전(오전 6시~정오)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되겠다. 비는 24일 오후(정오~오후 6시)부터 대부분 그치겠지만 경상권에는 저녁(오후 6~9시)까지 이어지는 곳도 있겠다.

24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 5∼30㎜, 대전·세종·충남·충북·광주·전남·전북 5∼10㎜, 부산·울산·경남 남해안·울릉도·독도 10∼40㎜, 대구·경북·경남 내륙 5∼30㎜, 제주도 5∼30㎜ 등이다.

23~24일 예상 강수지역 분포도. 기상청 제공.

23~24일 예상 강수지역 분포도. 기상청 제공.

기온은 당분간 아침은 평년(5~11도)보다 높겠고, 낮에는 평년(17~22도)과 비슷할 것으로 예상된다. 낮 기온은 23일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20도 이상으로 오르는 곳이 많겠다. 24일은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15도 안팎으로 23일보다 5도 정도 낮아지겠다.

주요 도시의 23일 아침 최저기온과 낮 최고기온은 서울 13~23도, 춘천 9~20도, 대전 11~22도, 광주 13~21도, 부산 13~18도, 제주 15~18도 등으로 예상된다.

22일부터 동해안에, 23일부터는 경남권 남해안과 제주도 해안에 너울에 의한 높은 물결이 유입되면서 갯바위나 방파제, 해안도로를 넘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해안가 접근을 자제해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Today`s HOT
영~차! 울색 레이스 산사태 현장 수색하는 파푸아뉴기니 주민들 현충일에 참배하는 방문객들 이스라엘 규탄하는 친팔레스타인 시위대
베트남 주택 밀집 지역 화재 이스라엘 규탄하는 미국 시위대
한국 유도 김민종·허미미 금의환향! 굴러가는 치즈를 잡아라!
아르메니아 총리 사임 요구 시위 짜릿한 질주~ 실내 스노우파크 파리 샹젤리제 거리에서 피크닉 이스라엘 공습으로 파괴된 라파 난민촌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