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묘’ 속 난자당한 돼지 사체 “CG 아닌 실제”···동물보호단체 “인간도 위험”

김기범 기자
영화 <파묘>의 한 장면. 쇼박스 제공

영화 <파묘>의 한 장면. 쇼박스 제공

영화 <파묘> 속 한 장면에서 난자당하는 돼지 사체가 CG가 아닌 실제 돼지 사체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동물권행동 카라는 <파묘> 제작사인 쇼박스에 돼지 사체와 은어 사체 등이 등장하는 장면에 대한 질의서를 보냈으며, 쇼박스가 18일 답변서를 보내왔다고 19일 밝혔다. 쇼박스 측이 보내온 답변서를 보면 제작진은 축산물 유통 업체를 통해 기존에 마련된 5구의 돼지 사체를 확보해 촬영했다. 촬영 후 돼지 사체는 해당 업체에서 회수했다.

쇼박스는 또 어류의 경우 식용을 목적으로 하는 전문 양식장에서 통상의 생존 연한을 넘긴 은어를 선별해 활용했다고 답했다. 물 밖 촬영 직후 수조에 옮겼지만 일부는 죽은 것으로 확인됐다.

쇼박스 측은 촬영 과정에서 수의사를 대동, 배치해야 하는 장면이 없다고 판단해 대동하지는 않았고, 전문 업체와 양식장 대표 등 관리 주체가 동행했다고 답변했다. 쇼박스 측은 답변서에서 “앞으로 살아있는 동물이 불필요하게 다치거나 희생되는 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앞서 카라는 지난달 12일 쇼박스 측에 영화 속 대살굿 장면에서 돼지 사체 5구를 계속해서 난자하는 장면, 축사에서 돼지들이 혼비백산 도망치는 장면, 잔인하게 공격당해 죽은 돼지들이 등장하는 장면, 살아서 펄떡거리는 은어를 땅에 미끼로 놔두는 장면 등에 대해 질의서를 보냈지만 쇼박스 측은 답변을 하지 않았다. 카라가 관련 내용을 사회적관계서비스에 게시하고, 논란이 되자 쇼박스 측은 뒤늦게 답변서를 보냈다.

카라 측은 쇼박스 측 답변서에 대해 실제 동물 사체를 이용해 촬영하는 것은 윤리적으로 문제가 있을 뿐 아니라 인간 안전에도 해를 끼칠 수 있는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카라 동물출연 미디어 모니터링본부 권나미 활동가는 “해외에서는 긴 촬영 과정에서 동물 사체가 부패하고, 질병이 확산될 가능성이 있기에 실제 사체를 이용하는 것을 엄격하게 감시하고 있다”며 “촬영 후에는 법률에 따라 즉각적인 화장이나 적절한 매장방법 등으로 사체를 처리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제작진이 촬영 후 축산물 업체로 돼지사체를 반환했다는 것은 국내 축산물 위생관리법상으로도 부적절한 행위”라고 했다.

권 활동가는 또 “정부는 미디어 동물 출연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제작사가 이를 준수할 수 있도록 해야 동물들이 안전하게 촬영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될 것”이라고 했다.


Today`s HOT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토네이도로 훼손된 풍력 터빈 소요 사태 발생한 뉴칼레도니아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축하받으며 귀국하는 북한 여자축구 선수단
범람한 카우카강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꼬까옷 입고 패션쇼 칸영화제 찾은 베테랑2 주역들 테헤란에 모인 라이시 대통령 애도 인파 후지산 편의점 앞에 가림막 설치하는 인부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