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썼더라도…외출 후엔 치카치카 가글가글 필수

김태훈 기자

봄철 불청객 미세먼지 잘 씻어 내는 법

생리식염수로 코 세척, 비염 완화 효과

눈 따가울 땐 비비지 말고 인공눈물로

마스크 썼더라도…외출 후엔 치카치카 가글가글 필수

봄철 불청객 미세먼지는 호흡기뿐 아니라 피부와 눈 등 신체 곳곳에 악영향을 미친다. 가장 대표적인 대비책으로 마스크가 꼽히지만, 귀가 후 적절한 방법으로 몸을 씻어야 바깥에서 묻어온 미세먼지의 2차 피해를 막을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입과 코를 비롯한 호흡기와 피부, 눈 씻기에 필요한 상식을 노원을지대병원 의료진의 도움으로 정리했다.

미세먼지가 가장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곳은 호흡기다. 특히 입자가 매우 작아 코 점막과 기도에서 걸러지지 않고 폐 속 깊은 곳까지 침투하기 때문에 감기, 천식, 만성기관지염, 폐기종 등 각종 호흡기 질환을 악화시킨다. 호흡기에 미칠 미세먼지의 영향을 최대한 줄이려면 밖에서 마스크를 썼더라도 실내로 돌아온 뒤 양치질을 하고, 목이 칼칼한 증상이 있는 경우 가글을 하면 도움이 된다.

특히 평소 알레르기비염이나 부비동염이 있다면 미세먼지 때문에 콧물이 더 많이 흘러 평소보다 더 불편할 수 있다. 양치질로는 코까지 씻어내기 어려우므로 코 세척까지 하면 더욱 효과적이다. 곽장욱 이비인후과 교수는 “외출 후에는 생리식염수를 이용해 코를 세척해 코 안에 남아 있는 미세먼지를 씻어내는 것이 좋다”며 “미세먼지로 인해 증가한 비강 내 알레르기 물질 등이 씻겨 나가면서 비염 증상을 완화시키는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모낭보다 작은 크기의 미세먼지는 피부로도 침투해 거친 주름, 불규칙한 색소침착 등을 일으켜 피부노화를 앞당길 수 있다. 바깥을 다녀온 뒤 얼굴을 씻을 때는 자극이 적은 세안제를 이용해 꼼꼼히 닦고, 피부 장벽이 제 기능을 할 수 있게 도와주는 보습제를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최재은 피부과 교수는 “피부뿐만 아니라 머리카락과 두피에 붙은 미세먼지는 세정 시 다 닦이지 않을 수 있으므로 외출할 때 모자를 착용할 것을 권한다”며 “피부가 건조하면 미세먼지가 쉽게 피부에 침투할 수 있으므로 수분유지를 위해 건조한 실내에서는 가습기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눈의 결막과 각막은 대기 중의 미세먼지에 직접 노출되기 때문에 따갑거나 시리고, 건조해지는 등의 증상이 나타나기 쉽다. 알레르기결막염과 안구건조증 등의 안과질환이 있으면 증상이 더욱 심해진다. 미세먼지 자체가 직접적인 감염을 초래하지는 않더라도 알레르기성 염증이 유발될 수 있고, 이물감 때문에 심하게 비빌 경우 각막이 손상돼 각막염으로 번질 위험도 있다. 따라서 미세먼지 농도가 짙은 날에는 눈이 따갑거나 이물감이 느껴져도 눈을 비비는 대신 인공눈물을 사용해 눈을 깨끗이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배기웅 안과 교수는 “눈 세척 시에는 손을 깨끗이 씻고, 약을 점안할 때는 눈꺼풀이나 속눈썹에 닿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며 “콘택트렌즈보다는 보호안경을 착용하고, 부득이하게 렌즈를 사용하는 경우에는 소독 및 세정 관리를 철저히 하며 8시간 이상의 장시간 착용은 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Today`s HOT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미국 6월의 폭염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조지 워싱턴 저택에서 발견된 18세기 유리병들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올림픽 앞두고 훈련하는 수영 국가대표팀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케냐 세금인상 항의 시위 우크라이나 군인, 목표는 푸틴 24년만에 방북한 푸틴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