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연수구 놓고 ‘1승1패’, 세번째는…

박준철 기자

3선 꿈꾸는 민주 고남석·재선 도전 국민의힘 이재호 맞대결

더불어민주당 고남석(왼쪽), 국민의힘 이재호 인천 연수구청장 후보.

더불어민주당 고남석(왼쪽), 국민의힘 이재호 인천 연수구청장 후보.

6·1 지방선거에서 인천 연수구청장 자리를 놓고 고남석 더불어민주당 후보(64)와 이재호 국민의힘 후보(63)가 3번째 맞대결을 벌인다.

2014년 지방선거에서는 이 후보가 고 후보를 꺾었다. 당시 이 후보의 득표율은 48.96%, 고 후보는 44.84%였다. 4년 후인 2018년에는 고 후보가 재선을 노린 이 후보를 눌렀다. 고 후보는 58.58%, 이 후보는 35.16%를 득표했다.

2번의 맞대결에서 1승1패를 기록한 두 후보가 이번 선거에서는 누가 연수구청장 자리를 거머쥐게 될지 주목된다.

연수구의 4월 말 기준 인구는 38만8284명으로 꾸준히 인구가 늘어나고 있다. 연수구는 경제자유구역으로 개발된 신도시인 송도 인구만 18만9109명에 달한다. 반면 1980년부터 개발된 연수동은 이제 구도심이 됐다. 21대 총선에서는 민주당이 47.2%를 득표하며 연수구 갑·을 선거구를 모두 차지했다. 당시 국민의힘은 40.1%를 얻었다. 그러나 지난 3월 치러진 제20대 대통령 선거에서는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51%, 이재명 민주당 후보가 44.5%로 표심이 바뀌었다.

두 후보 모두 연수구청장을 지내 지역 현안을 잘 파악하고 있다. 이에 따라 중앙정치의 향방과 어느 후보가 탄탄한 지지 기반을 가졌냐에 따라 승패가 갈릴 가능성이 높다.

고 후보는 2010년 처음으로 연수구청장이 돼 이번에 당선되면 3선이다. 그는 구도심의 재개발·재건축을 위해 ‘1기 신도시 특별법’에 연수구를 포함시키고, 역세권 초고층 개발과 KTX~GTX-B~제2경인선~수인선~인천지하철 1호선을 연결해 사통팔달의 교통체계를 구축하는 ‘연수르네상스’ 프로젝트를 공약으로 내놨다.

재선에 도전하는 이 후보는 송도에 K팝 아레나를 건립하고, 예술분수를 설치해 송도가 경제자유구역을 넘어 문화예술자유구역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노후화되는 구도심을 쾌적한 첨단 주거환경과 고품격 명품도시로 재탄생시키는 ‘New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수인선이 만나는 원도심에 GTX-B 정차역을 설치하겠다고 약속했다.


Today`s HOT
산사태 발생한 스위스 마을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모닥불 위를 폴짝!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리투아니아 성 요한의 날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홍수로 침수된 소말리아 거리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