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처럼 앱으로…서울 상암동의 새 대중교통 ‘자율주행 셔틀’ 호출하세요

김보미 기자

오늘부터 운행, 회당 2000원

서울 상암동에서 10일부터 운행하는 승용차형 자율주행차. 연합뉴스

서울 상암동에서 10일부터 운행하는 승용차형 자율주행차. 연합뉴스

서울 마포구 상암동 디지털미디어시티(DMC)역 주변의 방송국이나 아파트 단지, 서부면허시험장 등 5㎞ 안팎 구간을 이동할 때 탈 수 있는 새로운 대중교통이 생겼다.

택시처럼 앱으로 실시간으로 차를 불러 이용한 뒤 연동된 카드로 요금을 내는 셔틀이다. 차량은 자율주행차다. 서울시는 10일부터 승용차형 자율주행차 4대가 상암 일대에서 유상 운송을 시작한다고 9일 밝혔다.

승객은 이렇게 정해진 운행 구간 안에서 지정된 승하차 지점만 선택할 수 있다. 버스처럼 정거장을 운행하지만 요금은 택시처럼 승객 수와 상관없이 회당 2000원이 부과된다. 합승은 허용되지 않는다.

스마트폰에 서울 자율주행 전용앱(TAP!)을 깔아 회원 가입을 한 뒤 결제수단(카드)을 등록하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오는 3월에는 비슷한 지역을 운행하는 자율주행버스도 도입돼 연말까지 상암에서 자율차 12대가 대중교통의 역할을 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4월부터는 청계천 일대에 도심순환형 자율주행버스 2대도 투입할 계획으로 2026년까지 강남·여의도·마곡 등 서울 전역에 300대 이상 자율주행차 서비스를 목표로 하고 있다.

상암동의 셔틀은 승객이 요금을 지불하고 사용하는 정규 교통수단으로서 자율주행차가 처음 도입된다는 의미가 있다. 다만 실제 시민들이 느끼는 자율주행의 체감은 제한적일 수 있다.

서울시는 장기적으로 자율주행버스를 대중교통으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민간 영역에서도 개발이 한창인 자율주행 기술이 일상에 정착하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다.


Today`s HOT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후지산 편의점 앞에 가림막 설치하는 인부 테헤란에 모인 라이시 대통령 애도 인파 칸영화제 찾은 베테랑2 주역들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꼬까옷 입고 패션쇼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범람한 카우카강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