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오세훈, 한강 수상호텔·리버버스 강행…환경단체 “우려”

윤승민 기자

서울시, 오피스·도심 마리나 등 ‘수상 활성화 종합계획’

연간 9256억원 경제효과 내세웠지만 사업성은 ‘미지수’

오세훈, 개발 인한 생태계 훼손 지적엔 “나무 더 심을 것”

오세훈 서울시장이 24일 서울시청에서 ‘수상 활성화 종합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정지윤 선임기자 color@kyunghyang.com

오세훈 서울시장이 24일 서울시청에서 ‘수상 활성화 종합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정지윤 선임기자 color@kyunghyang.com

서울시가 한강 물 위에 오피스·호텔과 도심형 마리나를 짓고 리버버스를 띄워 2030년까지 한강 수상 이용자를 연 1000만명으로 늘리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연간 9256억원의 경제효과라는 ‘장밋빛 청사진’도 내놨지만, 경제성에 의문이 제기되고 환경 파괴 우려도 나온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24일 서울시청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한강 수상 활성화 종합계획’을 발표하며 “지난해 수변 이용을 활성화하는 ‘그레이트 한강 프로젝트’에 이어 이번에는 수상 이용에 초점을 맞췄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세빛섬처럼 한강 수면 위에 떠 있어 수위가 올라가도 잠기지 않고 떠오르는 수상호텔과 수상오피스를 조성하기로 했다. 2400명을 동시에 수용할 수 있는 수상푸드존도 만들어 판매 부스 15~20개를 유치한다. 한강대교 북단 교량 위의 전망카페인 ‘직녀카페’는 숙박공간으로 리모델링해 올해 하반기에 문을 연다. 오는 10월 리버버스 도입을 앞두고 현재 운행 중인 수상택시는 7월 폐지한다.

잠실에는 중대형 선박이 계류할 수 있는 중규모 이상의 ‘잠실마리나’를 짓는 등 한강 선박 계류시설의 용량을 현재의 130선석에서 1000선석으로 늘린다. 여의도에는 대형 유람선이 정박할 수 있는 선착장을 마포대교 남단에 만든다. 5000t급 이하 여객선이 정박할 수 있는 서울항도 여의도에 2026년 하반기 개항을 목표로 조성한다.

서울시는 이런 계획이 완성되면 지난해 90만명 수준인 한강 수상 이용자 수가 2026년 500만명, 2030년 1000만명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경제효과는 9256억원에 달하고 6845명의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다고도 했다.

예상 사업비 5501억원 가운데 서울시 재정으로 2366억원을 충당하고 나머지는 민간 투자 등을 유치해 마련한다. 주용태 서울시 미래한강본부장은 “서울연구원의 관련 용역과 수요조사, 지역별 산업연관표와 취업유발계수 등을 바탕으로 분석한 것”이라고 말했다.

사업의 성공 여부는 미지수다. 오 시장 이전 임기에 벌인 ‘한강 르네상스’ 사업에도 세빛섬, 한강 교량 전망카페, 수상택시 등 비슷한 수상시설들이 포함됐으나 경제성에는 의문부호가 붙어왔다.

주 본부장은 “전망카페는 최고가 낙찰 방식으로 사업자를 선정했고, 수익이 나지 않으면 중간에 포기하는 경우가 많았다”며 “리모델링하는 카페는 시가 사업비·위탁금을 주고 민간이 전문적으로 운영하도록 방식을 바꿨다. 질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면 사람이 많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집중적인 개발이 환경 파괴로 이어지리란 우려도 있다.

<b>굴착기 앞에 선 활동가들 “사업 중단”</b> 서울시가 한강 수상활성화 종합계획을 발표한 24일 서울환경연합 활동가들이 성동구 리버버스 선착장 예정지에서 한강 리버버스 사업 즉각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조태형 기자

굴착기 앞에 선 활동가들 “사업 중단” 서울시가 한강 수상활성화 종합계획을 발표한 24일 서울환경연합 활동가들이 성동구 리버버스 선착장 예정지에서 한강 리버버스 사업 즉각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조태형 기자

서울환경연합은 이날 성동구 옥수역 인근의 리버버스 선착장 예정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착장을 위해 호안식생을 제거하고 강바닥을 굴착기로 파내고 있는데, 지하철보다 빠르지 않은 리버버스가 대중교통 역할을 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 시장은 이 같은 지적에 대해 “선박에 친환경 연료를 쓰고 나무도 더 많이 심는 등 자연과 상생하는 계획을 구상했다”며 “수상 이용 활성화로 생태계가 파괴된다는 건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 재임 때 ‘한강 르네상스’ 계획 역시 자연성 회복과 수변 이용 활성화를 목표로 밝혔던 점을 강조하며 “10여년 지난 뒤 돌이켜보면 한강 수변 생태계가 더 좋아졌다”고 덧붙였다.


Today`s HOT
영~차! 울색 레이스 산사태 현장 수색하는 파푸아뉴기니 주민들 현충일에 참배하는 방문객들 이스라엘 규탄하는 친팔레스타인 시위대
베트남 주택 밀집 지역 화재 이스라엘 규탄하는 미국 시위대
한국 유도 김민종·허미미 금의환향! 굴러가는 치즈를 잡아라!
아르메니아 총리 사임 요구 시위 짜릿한 질주~ 실내 스노우파크 파리 샹젤리제 거리에서 피크닉 이스라엘 공습으로 파괴된 라파 난민촌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