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돈 2억’ 사이버 도박판 총책이 중학생…베팅 회원 중엔 초등생도

권기정 기자

서버 운영·이용자 대부분 10대…성인 총책 등 무더기 검거

부산경찰청

부산경찰청

판돈 2억원의 사이버 도박판 운영자는 중학생이었다. 도박 서버 제작자와 운영·관리자, 이용자 대부분이 10대였다.

어른들의 꼬임에 빠져 친구들을 도박판으로 끌어들이는 이른바 ‘총판’을 했다가 적발되는 중학생은 있었으나 자금 공급, 직원 채용, 업무지시, 환전에 이르기까지 도박판의 전반적 운영을 중학생이 총괄한 사건은 이번이 처음이다.

부산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18일 도박장 개설, 전자금융거래법 위반 혐의로 성인 총책 A씨(20대)를 구속하고 총책 B군(10대), 서버관리자 C군(10대) 등 16명과 이용자 9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2022년 12월부터 2023년 10월까지 도박 서버를 만들어 운영하면서 1578명으로부터 2억1300만원을 받아 룰렛 등의 도박을 하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수사결과를 보면 범행은 중학교 2년생이던 총책 B군과 고교 1년생이던 서버 관리자 C군의 공모로 시작됐다. 게임과 데이터 복구 등에 관심이 많고 컴퓨터 실력이 상당했던 두 사람은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친해졌고 확장성이 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디스코드’에 도박 서버를 만들기로 했다. C군이 서버 개발·유지 관리를, B군은 전반적인 운영을 맡았다.

두 사람은 도박 서버 내 직원 모집 글을 띄우고 공범을 끌어들였다. 게임머니를 충전, 환전하는 직원도 중학생이나 대학생으로 뽑았고, 경찰 추적을 피하고자 돈을 송금받는 은행 계좌 역시 중·고등학생 5명에게 1개당 10만∼20만원에 사들였다. 성인 총책 A씨도 도박 이용자였다가 직원 모집 공지글을 보고 지원해 운영자가 됐다.

도박 이용자 대부분은 10대 청소년이었고 초등학생 1명, 여중생 2명도 포함됐다. 한 사람이 베팅한 최다 금액은 218만원이었고 한 고등학생은 4개월간 325차례 입금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를 체포하면서 범죄수익 2100만원을 환수하고 도박 서버를 폐쇄했다. 청소년 96명은 선도프로그램(선도심사원 회부 78명, 소년보호사건 송치 18명)에 연계했다.

경찰 관계자는 “청소년들이 SNS 등에서 광고에 현혹돼 불법 도박에 빠지던 방식에서 벗어나 직접 도박 서버를 운영하고 계좌까지 제공하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청소년 명의의 계좌가 도박자금 관리에 사용됐다는 점은 심각한 문제”라며 “청소년 명의의 계좌에서 비정상적 자금이 흐르는지 은행이 파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Today`s HOT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후지산 편의점 앞에 가림막 설치하는 인부 테헤란에 모인 라이시 대통령 애도 인파 칸영화제 찾은 베테랑2 주역들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꼬까옷 입고 패션쇼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범람한 카우카강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