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분열의 씨앗과 독선만 보인 이재명·이낙연 회동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이낙연 전 대표가 지난 30일 회동했지만 갈등 봉합에 실패했다. 이 대표 사퇴를 전제로 이 전 대표가 요구한 통합비상대책위원회 전환을 이 대표가 수용할 수 없다고 밝힌 것이다. 이 전 대표는 조만간 탈당해 신당 창당을 결행할 것으로 보여 총선 100일을 앞두고 분당 위기가 커지고 있다. 대승적인 통합 기회를 살리지 못하고 당을 분열로 내몬 전현직 대표에게 깊은 유감을 표한다.

민주당은 이 전 대표가 당내 민주주의 실종, 정치 양극화를 이유로 ‘12월 말까지 이 대표 사퇴와 통합비대위 전환’을 요구한 뒤 내홍이 커졌다. 이 대표가 김부겸·정세균 전 총리를 만나고, 이 전 대표 탈당을 막기 위한 움직임이 다각도로 진행됐지만 이 전 대표는 마음을 돌리지 않았다. 그러다 이 전 대표가 데드라인으로 제시한 날을 하루 앞두고 ‘명낙회동’이 성사된 것이다. 하지만 50분 회동에서 이 대표는 “당원과 국민 의사를 존중해야 한다”며 대표직 사퇴·통합비대위 전환 요구를 거부했다. 이에 이 전 대표는 “이 대표의 당 변화 의지를 확인할 수 없었다”며 “제 갈 길을 가겠다”고 했다. ‘명낙회동’이 당 회생의 돌파구는커녕 분열의 책임을 떠넘기기 위한 명분쌓기, 요식행위 아니었냐고 두 사람에게 묻고 싶다.

이 전 대표의 ‘헤어질 결심’은 이해하기 어렵고 명분이 부족한 게 사실이다. ‘이재명 사당화’가 문제라면 내부 개혁과 총의로 바로잡는 방법이 없지 않고, ‘정치 양극화’ 때문이라면 윤석열 대통령 잘못을 먼저 지적했어야 옳다. 그런데 처음부터 이 대표 거취를 전제로 당을 분열의 벼랑으로 몰고가는 것은 ‘반이재명’ 외엔 다른 탈당 명분이 없음을 자인한 거라고 봐야 한다. 신당 창당 후 이준석 신당과의 합당설도 나오는데, 사실이라면 민주당 정치의 산증인이 민주당 역사를 부정하는 무책임한 일이다.

이 대표의 정치력 부재가 분열 요인이라 해도 지나치지 않다. 방탄 정당, 팬덤 정치 등 민주당을 향한 비판은 이 대표의 폐쇄적 리더십 탓이 크다. 이 전 대표와의 갈등 중재에 나선 정 전 총리가 ‘현애살수’를 요청한 다음날 이 대표는 공천관리위원장에 임혁백 교수를 임명했다. 통합을 말하면서 총선 로드맵 속도를 높이는 것은 ‘나갈 사람은 나가라’는 메시지인가. 이 대표가 총선 의미를 살핀다면 민주당을 넘어 야권 전체 지도자라는 위상을 자각해야 한다. 공동선대위든 비대위든 윤석열 정부 실정에 맞서 야권 전체가 단합할 수 있는 길을 끝까지 찾고, 중대한 승부처에선 먼저 크게 결단하는 리더십을 보여야 한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이낙연 전 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중구의 한 식당에서 회동을 마친 후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이낙연 전 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중구의 한 식당에서 회동을 마친 후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Today`s HOT
사해 근처 사막에 있는 탄도미사일 잔해 지구의 날 맞아 쓰레기 줍는 봉사자들 화려한 의상 입고 자전거 타는 마닐라 주민들 5연승한 넬리 코르다, 연못에 풍덩!
인도네시아 루앙 화산 폭발 페트로 아웃
미국 컬럼비아대학교 불법 집회 아름다운 불도그 선발대회
뼈대만 남은 덴마크 옛 증권거래소 주유엔 대사와 회담하는 기시다 총리 인도 44일 총선 시작 러시아 미사일 공격에 연기 내뿜는 우크라 아파트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