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적

깐부

이용욱 논설위원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의 주인공 성기훈(오른쪽·이정재)과 오일남 할아버지(오영수).           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의 주인공 성기훈(오른쪽·이정재)과 오일남 할아버지(오영수). 넷플릭스 제공

50대 이상 중장년층 가운데 상당수는 어린 시절 딱지치기나 구슬치기 할 때 쓰던 ‘깐부’라는 말을 기억한다. 놀이자산을 함께 관리하던 가장 친한 친구를 일컫는 은어다. 친구와 깐부를 맺고 다른 깐부 동맹의 딱지와 구슬을 싹쓸이하는 건 남다른 재미였다. 기원은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평안도 방언이라는 설, 소규모 재즈밴드를 뜻하는 캄보(combo)가 미8군을 통해 민간에 퍼졌다는 설 등이 있다. 지역이나 시기에 따라 다르지만 깜보·깜부 등도 같은 뜻으로 통했다. 1986년 만들어진 영화 <깜보>는 배우 김혜수·박중훈의 데뷔작으로 회자된다.

추억의 은어 ‘깐부’가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으로 소환됐다. 구슬을 모두 뺏는 사람이 이기는 구슬치기 게임에서 오일남 할아버지(오영수)는 주인공 성기훈(이정재)에게 하나 남은 자신의 구슬을 건네며 “우린 깐부잖아”라고 한다. 목숨 건 상황에서도 동료와의 연대를 포기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이 장면의 울림은 컸다. 미 경제지 포브스는 깐부 이야기를 다룬 6화를 두고 “올해 본 TV 프로그램 에피소드 중 최고”라고 했다. 깐부는 전 세계적 유행어가 될 조짐도 보이고 있다. 넷플릭스는 지난 5일 공식 트위터 계정에 <오징어 게임> 속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의 한 장면과 함께 ‘깐부(gganbu)’를 언급한 트윗을 올려 화제를 모았다. 이대로라면 깐부는 K콘텐츠의 성공 사례로 사전에 등재될 가능성이 크다.

국민의힘 유력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0일 페이스북에서 홍준표 의원을 향해 “홍 선배님! 우리 깐부 아닌가요. 치열하게 경쟁은 하되 품격 있게, 동지임을 잊지 말고, 과거에서 빠져나와 미래로 향하자”고 했다. 홍 의원이 전날 “범죄공동체를 국민과 각 당의 당원들이 지지하는 이유를 이해하기 어렵다”며 윤 전 총장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함께 공격하자, 돌려 비판한 것이다. 그러나 홍 의원은 “동지는 동지를 음해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경선 과정에서 거친 말을 주고받던 두 사람 사이에서 갑자기 ‘깐부’라는 말이 등장한 건 뜬금없다. 깐부는 정서적 동질감을 전제로 한 사이다. 정권교체란 목표를 공유한다는 이유만으로 상대방을 깐부로 칭하다니, 드라마의 감동이 퇴색되는 것 같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