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이준석, 이재명 만난다는 윤석열에 “조국이나 이준석은 부담스러우실 것”

이두리 기자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고위 참석하는 이준석 대표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19일 윤석열 대통령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다음 주 용산 대통령실에서 만나자고 제안한 것에 대해 “긍정적인 책임론”이라면서도 “조국이나 이준석 같은 사람은 (만나는 게) 부담스러우실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채 상병 특검법 신속 통과 촉구 기자회견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윤석열 대통령이 야권 지도자를 만나겠다고 한 것은 긍정적인 책임론이라고 본다”면서도 “단순히 협치하는 모양새만 가져가는 형태가 돼선 곤란하다”라고 말했다. 그는 “외교 협상도 사전 협의를 통해서 결과물을 만들어놓고 그것에 마지막 최종적인 도장을 찍는 형태가 되는 것처럼 야권도 쟁점 사안들, 특히 채 상병 특검 같은 사안에 대해 대통령의 명확한 협조 시그널을 받은 뒤에 움직이는 것이 맞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이 다른 야당 대표를 제외하고 이 대표에게만 회동을 제안한 것에 대해 “지금 교섭단체를 꾸린 당이 민주당이다 보니 그렇게 범위를 국한하려고 하는 것 같다”며 “이런 상황에서 (야당 대표를) 단독으로 만나는 것을 대통령은 꺼리기 마련인데 오히려 그런 정무적 판단을 했다는 것은 대통령께서 조국이나 이준석 같은 사람은 (만나기가) 부담스러우실 것”이라고 말했다.

여당은 윤 대통령과 이재명 대표의 만남을 환영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정희용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오늘 윤석열 대통령과 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대화의 물꼬를 튼 점에 대해 집권 여당으로서 환영하고 적극 공감한다”며 “이번을 계기로 여·야간에 오직 국민을 위한 건설적인 정책논의와 초당적 협력이 이루어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오후 이재명 대표와 통화하며 다음 주 용산 대통령실에서 만나자고 제안했다. 이 대표는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만나자”고 화답했다. 이에 따라 다음 주 중 영수회담이 열릴 것으로 보인다.


Today`s HOT
영~차! 울색 레이스 산사태 현장 수색하는 파푸아뉴기니 주민들 현충일에 참배하는 방문객들 이스라엘 규탄하는 친팔레스타인 시위대
베트남 주택 밀집 지역 화재 이스라엘 규탄하는 미국 시위대
한국 유도 김민종·허미미 금의환향! 굴러가는 치즈를 잡아라!
아르메니아 총리 사임 요구 시위 짜릿한 질주~ 실내 스노우파크 파리 샹젤리제 거리에서 피크닉 이스라엘 공습으로 파괴된 라파 난민촌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