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뻔뻔한 건 처음”···국힘 탈당 이언주 윤석열 정부 비판

구교형 기자

“심각한 카르텔 검찰…연성 독재”

‘김건희 특검법’ 처리 미진도 비판

제3지대 신당 참여 가능성엔 ‘신중’

“이렇게 뻔뻔한 건 처음”···국힘 탈당 이언주 윤석열 정부 비판

국민의힘을 탈당한 이언주 전 의원이 윤석열 정부를 향해 검찰 출신이 주류인 ‘연성 독재’라고 비판했다. 또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당시의 새누리당보다 지금의 여당 상황이 더 절망적이라고 했다.

이 전 의원은 유튜브 시사 라이브 채널 <경향티비> ‘구교형의 정치 비상구’와 가진 생방송 전화 인터뷰에서 탈당을 택한 이유로 김건희 특검법 처리 미진과 윗선 외압 의혹이 불거진 채모 해병대 상병 순직 사건을 들었다.

그는 “비대위원장으로 윤석열 대통령 분신이 왔고 이후 행보를 보니 (김건희) 특검법에 대한 태도도 전혀 다르지 않다”며 “결국에는 직할 체제로 간 걸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민심은 윤석열 정권 심판인데 그런 상황 속에서 제가 국민들한테 뭐라고 말을 하면서 출마를 하는 게 부끄러운 상황이었다”고 털어놨다.

이 전 의원은 호우 피해 실종자 수색 중 순직한 채 상병 사건에 대해서도 “얼마 전 사건 녹취가 나왔는데 한동훈 비대위원장이 아무 말도 없었다”며 “그전에도 정권들 비판을 많이 했지만 이렇게 뻔뻔한 건 제가 처음 본다”고 말했다.

이 전 의원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심각한 카르텔이 검찰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서울의 봄> 영화를 보면 전두환이 모든 국가 정보를 장악하면서 독재가 가능해지는 구조가 되는 것 아니냐”며 “단순히 검찰 출신이 많다는 게 아니라 권력기관 자체가 특정 세력에 의해 장악돼 가는 형국이다. 이것이 완성되는 날 독재가 완성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의원은 “연성 독재일 수 있겠지만 눈에 보이는 폭력은 없을 수 있지만 사람의 정신을 지배하는 상태가 되는 것”이라며 “그냥 묵과해선 안 되고 맞서 싸워서 막아야 된다”고 말했다.

이 전 의원은 지금 국민의힘 상황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당시 새누리당보다 오히려 더 나빠진 것 같다고 했다. 그는 “그때는 그래도 비주류들이 자기 의견을 개진하기도 하고, 또 대통령이 아주 흔쾌히는 아니지만 자기가 잘못했을 때는 사과를 하기도 하지 않았냐”며 “지금은 그냥 자기 멋대로”라고 말했다.

이 전 의원은 한 위원장이 발표한 정치개혁안이 되레 탈당을 결심하는 계기가 됐다고 했다. 그는 “계엄 하에서 군사정권의 어떤 높은 사람이 나와서 정치개혁을 한다고 하면 그게 개혁으로 들립니까 아니면 무섭습니까?”라고 반문했다.

이 전 의원은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주축이 된 제3지대 개혁신당과의 연대 가능성에 대해서는 신중론을 폈다. 그는 “회사로 치면 벤처기업에서 같이 시작하는 것이다. 과거에 바른미래당을 해보면서 정말 섣불리 할 게 아니구나라는 것을 절감했다”며 “응원은 하지만 어쨌든 제가 같이 함께하는 것은 신중하게 판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Today`s HOT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캘리포니아에 발생한 대규모 산불 이드 알 아드하 기도회 우크라이나 평화회의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호주 국회의사당 밖 친·반중 충돌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이슬람 성지 순례지에 몰린 인파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