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요한 “대통령이 우리한테 쓴 약 먹여도 국가 위한 것”

문광호 기자

연일 대통령 옹호·이념 발언

국민의힘 후보들 “표 날아가”

한동훈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과 함께 여권 총선 ‘투톱’인 인요한 국민의미래 선대위원장에 대해 수도권 국민의힘 후보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종섭 주호주대사(전 국방부 장관) 옹호 등 윤석열 대통령과 보조를 맞추는 발언을 내놓는 데다 이념 대결 구도로 선거를 이끌고 있기 때문이다.

인 위원장은 27일 CBS 라디오에 출연해 “(민주주의는) 5년을 대통령을 뽑았으면 믿고, 대통령이 때때로 어려운 결정을 하고 쓴 약을 우리한테 먹여도 ‘국가를 위한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중간에 조금 가다가 힘들다고 (대통령을) 바꿔버리자? 아이고, 참 상식을 벗어나도 한참 벗어난 얘기”라고 말했다.

인 위원장은 해병대 채모 상병 사망 사건 수사 외압 의혹 핵심 피의자인 이 전 장관을 윤 대통령이 주호주대사로 임명한 것에 대해서도 “외국 사례 같으면 이슈도 안 된다”며 “군수가 산불이 나면 해직되는데 그 산불 원인도 따져야 한다. 군수가 불을 질렀나. 꼭 장관이 죄가 있는 게 확실한가”라고 주장했다.

인 위원장은 전날 국민의미래 선대위 회의에서 “이념과 사상에 대해서는 전쟁을 치러서라도 지켜야 할 부분이 있다”고 했다.

한 서울 지역 후보는 “이념 얘기는 그만했으면 좋겠다”면서 “표만 날아간다”고 말했다. 다른 서울 지역 후보는 “스피커로 유승민 전 대표를 데리고 오라고 하라”고 했다.


Today`s HOT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조지아, 외국대리인법 반대 시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격 받은 슬로바키아 총리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광주, 울산 상대로 2-1 승리 미국 해군사관학교 팀워크! 헌던 탑 오르기 미국 UC 어바인 캠퍼스 반전 시위 이라크 밀 수확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