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S

윤석열 대통령 지지도 27%···총선 직후 11%p 급락

이두리 기자

총선 투표 가장 큰 영향 ‘물가 등 민생’ 30%

NBS(전국지표조사)

NBS(전국지표조사)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해 ‘잘하고 있다’는 긍정적 평가가 27%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18일 나왔다. 총선 직전이었던 4월 1주 대비 11%p 하락한 수치다.

엠브레인리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지난 15일부터 17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전국지표조사(NBS)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해 ‘잘하고 있다’는 긍정적 평가가 27%, 부정적 평가는 64%로 나타났다. 4월 1주 대비 긍정적 평가는 11%p 하락, 부정적 평가는 9%p 상승한 수치다. 27%는 NBS 조사 기준으로 윤 대통령 취임 이후 가장 낮은 지지율이다. 종전 최저치는 2022년 8월 2주차 여론조사 당시 28%였다.

윤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해 ‘신뢰한다’는 응답은 31%, ‘신뢰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65%였다. 3월 4주 대비 ‘신뢰한다’는 응답 비율은 9%p 낮아졌고 ‘신뢰하지 않는다’는 응답 비율은 9%p 높아졌다.

유승찬 스토리닷 대표는 이날 통화에서 윤 대통령 긍정 평가 30%선이 무너진데 대해 “지난 16일 국무회의 발언이 피크였다. 총선 참패에 제대로 된 반성을 하지 않고, 국민들의 국정 기조와 인적 쇄신 요구를 안하겠다고 하니 보수층도 실망하고 이탈하기 시작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보수가 이탈한 건 정권의 근본적인 위기”라며 “20%대 지지율이 장기화하면 버티기 힘든 순간이 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상병 정치평론가는 통화에서 “윤 대통령은 지지율 35%가 나오든 25%가 나오든 이미 생명을 다했다”고 말했다. 그는 “지지율이 20%대로 떨어졌다는 것은 이제 보수도 윤 대통령을 미워한다는 것”이라며 “총선이 대통령 때문에 졌다는 인식 때문에 보수도 돌아서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각 32%, 조국혁신당이 13%, 개혁신당이 4%로 나타났다. 4월 1주에 비해 민주당 지지도는 3%p 상승했고 국민의힘 지지도는 7%p 하락했다. 조국혁신당과 개혁신당 지지도는 각각 3%p, 2%p 높아졌다.

22대 국회의원 선거 투표 시 가장 영향을 미친 요인으로는 ‘물가 등 민생 현안’(30%)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정부 여당 심판’(20%), 막말 등 후보자 논란(11%), 야당 심판(10%), 의대 정원 증원(8%), 호주 대사 논란(5%), 공천 파동(2%)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가상번호(100%)를 이용한 전화 면접 방식으로 이뤄졌다. 응답률은 14.0%,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Today`s HOT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후지산 편의점 앞에 가림막 설치하는 인부 테헤란에 모인 라이시 대통령 애도 인파 칸영화제 찾은 베테랑2 주역들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꼬까옷 입고 패션쇼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범람한 카우카강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