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윤 대통령, 이재명 대표에 총리 후보 추천 부탁하나…첫 영수회담 의제 뭘까

유설희 기자    김윤나영 기자

이 대표는 민생회복지원금 건의할 듯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서울 강북구 국립4·19민주묘지에서 기념탑에 헌화와 분향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서울 강북구 국립4·19민주묘지에서 기념탑에 헌화와 분향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전화 통화를 하며 만남을 제안하고 이 대표가 화답하면서 영수회담이 성사됐다. 윤 대통령 취임 이후 첫 영수회담에서는 어떤 의제가 오고 갈지 주목된다. 윤 대통령이 국무총리 후보를 추천해달라고 제안할 가능성이 있다. 이 대표는 국민 1인당 25만원의 민생회복지원금 지급을 건의할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이 대표에게 국무총리 후보 추천과 인준 협조를 부탁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윤 대통령은 4·10 총선 여당 참패 이후 인적 쇄신을 위해 국무총리와 비서실장 후보를 물색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민주당 동의 없이는 총리를 임명할 수 없는 만큼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 등 야권 인사도 유력 검토해왔다. 박수현 민주당 충남 공주·부여·청양 당선자도 지난 17일 JTBC 유튜브에서 “(윤 대통령이) 야권 인사 빼가기라고 하는 비아냥을 받지 않으려면 여야 대표 이재명 대표, 조국 대표를 만나야 한다”며 “만나서 허심탄회하게 자신의 진정성을 말씀하시고 내가 내각을 이렇게 구성해보려고 하니 야당에서 총리 후보를 추천해달라(고 해야 한다)”고 말하는 등 야당에서도 이 같은 방안이 거론됐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전화 통화에서 총리 인선 양해 협조 요청이 있었냐는 질문에 “그런 건 전혀 없었다”고 답했다.

윤 대통령이 노동, 교육, 연금 3대 개혁에 대한 야당의 협조도 구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16일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총선 관련 입장을 밝히며 “노동, 교육, 연금 3대 개혁과 의료 개혁을 계속 추진하되, 합리적인 의견을 더 챙기고 귀 기울이겠다”며 “민생 안정을 위해 필요한 예산과 법안은 국회에 잘 설명하고, 더 많이 소통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의과대학 증원 문제에 대한 야당 협조도 언급할 가능성이 높다.

이 대표는 민생회복지원금 지급을 건의할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이날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전화해서 잠깐 통화했다”며 “전국민재난지원금도 이번에 만나면 얘기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은 전날 민생회복지원금 등 민생회복 긴급조치를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편성을 정부·여당에 제안했다. 국민 1인당 25만원을 지급하는 민생회복지원금 편성에는 13조원이 든다. 하지만 대통령실은 현급 직접 지원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혀왔다. 윤 대통령은 지난 16일 “무분별한 현금 지원과 포퓰리즘은 나라의 미래를 망치는 마약과 같은 것”이라고 말했다. 영수회담에서 윤 대통령이 기존의 입장을 꺾고 협조할지 주목된다. 민생회복지원금 수용 여부는 윤 대통령의 협치 의지를 가늠할 첫 시험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국정기조의 전환도 요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대표는 지난 1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는 이번 인사 개편을 그동안의 국정 실패를 반성하고 국정기조 전반을 전환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말하는 등 국정기조 대전환을 요구해왔다.

그러나 윤 대통령은 총선 이후에도 국정기조 전환에 부정적인 입장이었다. 윤 대통령은 지난 16일 “올바른 국정의 방향을 잡고 이를 실천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음에도, 국민들께서 체감하실 만큼의 변화를 만들어 내는 데 모자랐다고 생각한다”고 밝힌 바 있다. 국정기조는 올바른 방향이었으나 국민들에게 전달이 미흡했다는 취지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도 지난 16일 기자들과 만나 “국정기조의 방향은 지난 대선을 통해 응축된 우리 국민의 총체적 의견”이라며 “그 뜻을 받아서 집권했기 때문에 선거 때문에 국정기조를 근본적으로 바꾸는 것은 국민 약속을 이행하지 않는 것”이라고 말했다.


Today`s HOT
이스라엘 공습으로 파괴된 라파 난민촌 파리 샹젤리제 거리에서 피크닉 짜릿한 질주~ 실내 스노우파크 아르메니아 총리 사임 요구 시위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한국 유도 김민종·허미미 금의환향!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베트남 주택 밀집 지역 화재
하버드대 졸업생 집단 퇴장 미-케냐 정상의 백악관 국빈만찬 뉴욕에서 선거 유세하는 트럼프 진먼섬에서 훈련하는 대만군 병사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