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 차장에 강호필 작전본부장…역대 8번째 ‘4성’ 차장

유새슬 기자

23일 국무회의 심의 거쳐 대통령 임명

“최고 수준 군사대비태세 확립할 최적임자”

육군 대장 늘어…‘장성 수 감축’ 기조에 역행

북 무인기 사태로 경고…“진급 결격 사유 아냐”

국방부는 신임 합동참모차장에 강호필(육군 중장) 합참 작전본부장을 대장으로 진급해 임명하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국방부 제공

국방부는 신임 합동참모차장에 강호필(육군 중장) 합참 작전본부장을 대장으로 진급해 임명하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국방부 제공

신임 합동참모차장에 강호필 합참 작전본부장(육사 47기·중장)이 대장(4성 장군)으로 진급해 임명된다. 대장이 합참 차장을 맡는 것은 역대 8번째다.

국방부는 22일 “강호필 육군 중장(3성 장군)을 대장으로 진급시키고 합참 차장에 보직하는 것으로 내정했다”면서 “오는 23일 국무회의 심의를 거쳐 국군 통수권자인 대통령이 임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 내정자는 수도방위사령부 제1경비단장과 제1보병사단장, 제1군단장을 역임했고 합참에서는 작전1처장과 작전부장, 작전본부장 직을 수행했다. 국방부는 “현행 작전 및 싸워 이길 수 있는 군을 육성할 역량을 구비한 장군”이라며 “북한의 다양한 도발에 대비해 최고 수준의 군사대비태세를 확립할 합참 차장의 최적임자”라고 평가했다.

그동안 합참 차장은 중장 계급이 맡는 경우가 일반적이었다. 대장이 차장직을 맡는 것은 박인용 해군 대장이 2006년부터 2008년까지 차장직을 수행한 이후 16년 만이며 역대 8번째다. 이에 대해 국방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안보 상황이 위중해 대비 태세를 확립하기 위해 합참 지휘부 조직을 보강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합참 차장이 조종 통제할 직할 부대로 지상작전사령부에 더해 전략사령부가 창설될 예정”이라며 “합참 차장의 중요한 임무 중 하나는 합동성 위원회 위원장인데 4성 장군이 주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게끔 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강 내정자를 대장으로 진급시키면서 육군 대장은 총 4명으로 늘어나고 육군 중장은 1명이 줄게 됐다. 앞서 미래 병력 자원 감소에 대비해 군 구조를 개편하기로 한 국방혁신 4.0 기본 계획에 따라 장기적으로 장성 수가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는데 이번 인사는 이런 기조에 역행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상부가 비대해진다는 비판이 나올 수 있다는 질의에 국방부 관계자는 “북한의 위협과 합동 작전 부대에 대한 기능과 역할이 커졌다”며 “전체 장군의 수는 그대로고 계급만 상향한 것”이라고 답했다.

강 내정자는 1군단장으로 일하던 2022년 말 북한 무인기 5대가 우리 영공을 침범한 것을 계기로 서면 경고를 받은 6명의 장군 중 한 명이다. 군이 북한 무인기를 1대도 격추하지 못해 당시 군 당국은 상황 전파와 작전 발령 지연, 격추 실패 등의 책임으로 장성급·영관급 총 10여 명에게 구두·서면 경고를 했다. 이에 대해 국방부는 “경고는 진급 결격 사유가 아니다”라고 했다.


Today`s HOT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후지산 편의점 앞에 가림막 설치하는 인부 테헤란에 모인 라이시 대통령 애도 인파 칸영화제 찾은 베테랑2 주역들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꼬까옷 입고 패션쇼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범람한 카우카강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