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제가 윤석열 대통령보다 내치든 외치든 잘할 것”

조문희 기자

“국민들 ‘윤핵관’ 만족 않아 총선서 심판

또 한번 더 찍어 먹어보겠다면 안 말려”

윤석열 대통령과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 경향신문 일러스트

윤석열 대통령과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 경향신문 일러스트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25일 “제가 윤석열 대통령보다 내치든 외치든 잘 할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 이철규 의원이 국민의힘 새 원내대표 유력 후보로 거론되는 데 대해 “굳이 한번 더 찍어 먹어보겠다면 말리지는 않겠다”고 비꼬았다.

이 대표는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그런데 그건 제 생각이고, 절대적인 기준에서 국제사회에서 어느 정도 통용될 만한 정치력을 가지기 위해서는 자기 수련을 많이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연고 없는 경기 화성을 지역에서 예상 밖 승리를 거둔 것을 계기로 차기 대권 후보군으로 거론되며 ‘별의 순간’이란 진단이 이어자 내놓은 답이다.

이 대표는 “제가 (국민의힘) 당대표 됐을 때 그런 얘기(대선주자)를 많이 안 들었겠나”라며 “그런데 그때 저는 냉철히 얘기했다. 대한민국에서는 국내에서 아웅다웅하는 걸 정치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있는데 사실 국익을 위해서 해외에서 꿀리지 않는 정치력을 보여주는 게 저는 정치의 본질이라고 본다. 그걸 잘 연마할 때까지는 저는 욕심낼 생각이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 국내든 국외든 정치 트레이닝 안 된 상태에서 저렇게 했다가 사실 민망하다”고 꼬집었다.

이 대표는 이철규 의원이 국민의힘 새 원내대표 유력 후보로 거론되는 상황에 대해선 “이 의원이 ‘윤핵관’ 핵심이라고 하면서 해놓은 것들이 있지 않나. 국민들이 그게 만족스럽지 않아 총선에서 심판한 건데, 그걸 지금 또 굳이 한번 더 찍어 먹어보겠다면 말리지는 않겠다”고 말했다. ‘친윤 원내대표’ 필요성을 주장한 조정훈 의원에 대해선 “정치인이 챗GPT 만도 못한 소리할 거면 안 하는 게 낫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정진석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 인선과 관련해서도 “윤 대통령이 인사에 대해 특별한 관심을 두고 하는 것 같지 않다”고 비꼬았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이 어떤 기대를 갖고 정 실장을 골랐을까’라는 진행자 질문에 “모 논객이 재밌는 얘길 하던데, 장관 사진을 꺼내 보여주면 윤 대통령이 어느 부 장관인지 맞힐 수 있겠냐더라”며 “저는 사실 그 정도로 지금 장관 인선도 특별히 왜 뽑았는지에 대한 이유 고민이 보이지 않는다. 그냥 관료 위주로 뽑아 버린다”고 했다.


Today`s HOT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이라크 밀 수확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