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새 검찰총장에 이원석 지명키로

유정인 기자
이원석 검찰총장 직무대리(대검찰청 차장검사)가 지난달 29일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방검찰청에서 열린 보이스피싱 범죄 정부합동수사단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원석 검찰총장 직무대리(대검찰청 차장검사)가 지난달 29일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방검찰청에서 열린 보이스피싱 범죄 정부합동수사단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오는 18일 이원석 대검찰청 차장검사(53·27기)를 새 정부 첫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는 지난 16일 이 차장과 여환섭 법무연수원장(54·사법연수원 24기), 김후곤 서울고검장(57·25기), 이두봉 대전고검장(58·25기)을 검찰총장 후보자로 선정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18일 이 차장을 윤 대통령에게 제청하기로 했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17일 기자와 통화에서 “그 분(이 차장)이 검찰총장 후보로 낙점된 것으로 안다”면서 “내일 제청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차장은 전남 보성 출신으로 검찰 내 대표적인 특수통 검사로 분류된다.

대검 수사지원과장과 수사지휘과장,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을 거쳐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총장일 때 대검 기획조정부장으로 보좌했다. 제주 지검장을 거쳐 김오수 전 검찰총장이 사직한 지난 5월부터 총장 직무대리를 맡아왔다. 직무 대리로 검찰 조직을 조기에 안정시켰다는 평가를 받는다. 한동훈 장관이 그와 협의해 검찰 인사를 단행한 만큼 ‘총장 패싱 인사’ 논란을 어느 정도 불식할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다.

윤 대통령이 이 차장을 후보자로 지명하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신임 검찰총장으로 임명된다. 국회 임명 동의는 필요로 하지 않는다.


Today`s HOT
조지 워싱턴 저택에서 발견된 18세기 유리병들 시카고 밀레니엄 파크 크라운 분수 철거되는 플로리다주 파크랜드 총기사건 학교 캐나다와의 경기 준비하는 메시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자발리아 난민 캠프에서 음식 받는 아이들
이슬람 성지 순례지에 몰린 인파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호주 국회의사당 밖 친·반중 충돌 우크라이나 평화회의 이드 알 아드하 기도회 캘리포니아에 발생한 대규모 산불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