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 먼지’ 청소 꿀템은 ‘전기장 빗자루’

이정호 기자
1972년 아폴로 17호 우주비행사 진 서넌이 달 착륙선 근처에 서 있다. 우주복에 검은색 달 먼지가 잔뜩 붙어 있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 제공

1972년 아폴로 17호 우주비행사 진 서넌이 달 착륙선 근처에 서 있다. 우주복에 검은색 달 먼지가 잔뜩 붙어 있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 제공

작고 날카로운 달 표면의 먼지
인력·장비 손상 일으킬 위험 커

NASA, 전기장 이용 기술 개발
장비에 붙은 달 먼지 제거 가능
‘아르테미스 계획’ 속도도 기대

달 표면에 깔린 먼지를 효과적으로 털어낼 새로운 기술이 개발됐다. 달 먼지는 특정 물체에 일단 달라붙으면 쉽게 떨어지지 않는 데다 작고 날카로워 달 개척이 본격화하면 인력과 장비에 손상을 일으킬 가능성이 컸다. 이번 기술이 아르테미스 계획을 통한 인간의 달 진출 속도를 높일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최근 달 표면에서 활동하는 우주비행사와 각종 장비가 달 먼지에 손상을 입지 않을 방안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NASA가 만든 기술의 이름은 ‘전기역학 먼지 방패(EDS)’다. 달 먼지는 태양에서 나오는 전기적 성질을 띤 입자인 ‘태양풍’에 노출되면서 정전기를 띤다.

정전기가 생긴 달 먼지는 월면에 내린 사람의 우주복과 각종 탐사 장비에 착 달라붙는다. 이를 깔끔하게 털어내는 기술이 EDS다.

EDS의 핵심 원리는 파동처럼 물결치는 전기장을 생성하는 것에서 시작한다. 이런 전기장을 달 먼지가 붙어 있는 우주복이나 태양 전지판, 카메라 렌즈 등에 쏜다. 이러면 전기장이 달 먼지와 우주복 사이로 비집고 들어간다. 달 먼지가 떨어지는 것이다.

달 먼지는 워낙 강력한 정전기를 띠기 때문에 일반적인 먼지떨이로는 제거하기 어려운데, 이를 해결할 일종의 첨단 빗자루를 개발한 것이다.

그런데 고작 먼지 정도라면 어딘가에 묻더라도 그냥 놔두면 되는 일 아닐까. 그렇지가 않다. 달 먼지는 치명적인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달 먼지는 월면에 고루 깔린 검은색 또는 회색 가루인데, 알갱이 크기가 약 0.002㎝에 불과할 정도로 매우 작다.

게다가 모양새가 매우 날카롭다. 여기에는 이유가 있다. 달 먼지는 월면 암석이 운석에 맞아 깨진 조각들이다. 이런 조각들은 지구에서처럼 풍화작용을 통해 표면이 둥글둥글해지는 과정을 겪지 않기 때문에 유리 파편처럼 뾰족하다.

실제로 아폴로 계획 때 우주비행사 중에는 달 먼지 때문에 호흡기 질환을 앓은 사례까지 있었지만, 앞으로는 그럴 일이 없게 된 셈이다.

EDS는 지난 2월 월면에 내린 민간 달 착륙선 ‘오디세우스’의 부속 장비에 처음 적용됐다. 오디세우스에 장착된 ‘이글 캠’이라는 공중 촬영 기기의 카메라를 깨끗이 유지하는 데 사용됐다.

NASA는 공식 자료를 통해 “EDS 기술은 향후 아르테미스 계획을 통해 달에 인간의 영역을 확장하는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Today`s HOT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토네이도로 훼손된 풍력 터빈 소요 사태 발생한 뉴칼레도니아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축하받으며 귀국하는 북한 여자축구 선수단
범람한 카우카강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꼬까옷 입고 패션쇼 칸영화제 찾은 베테랑2 주역들 테헤란에 모인 라이시 대통령 애도 인파 후지산 편의점 앞에 가림막 설치하는 인부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