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연구용 원자로 수출 위해 미국과 손잡았다…“핵 비확산 기술 협력”

이정호 기자

미 핵안보청과 공동성명서…‘핵 저항성 최적화’ 협력

이창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오른쪽)과 질 흐루비 미국 에너지부 핵안보차관 겸 국립핵안보청장이 22일 서울 종로구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대회의실에서 핵확산 저항성 최적화(PRO-X) 사업 협력을 위한 공동성명서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이창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오른쪽)과 질 흐루비 미국 에너지부 핵안보차관 겸 국립핵안보청장이 22일 서울 종로구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대회의실에서 핵확산 저항성 최적화(PRO-X) 사업 협력을 위한 공동성명서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한국 정부가 향후 연구용 원자로를 수출하기 위해 미국 정부와 ‘핵 비확산’을 주제로 한 기술 협력에 나선다. 한국에서 연구용 원자로 도입을 검토하는 국가가 나올 때 “핵무기 전용과 관련한 물질이 잘 통제되도록 만들었으니 안심하고 구매하라”는 일종의 기술 분야 보증을 만드는 것이 목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2일 서울 종로구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대회의실에서 이창윤 제1차관과 질 흐루비 미국 에너지부 핵안보차관 겸 국립핵안보청(NNSA) 청장이 만나 ‘핵확산 저항성 최적화(PRO-X)’ 사업 협력을 위한 공동성명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핵확산 저항성이란 원자로 속 핵물질을 본래 용도 외에 쓰는 것을 어렵게 만드는 기술적 방벽을 뜻한다.

미국 에너지부와 NNSA는 연구용 원자료의 설계를 검토·개선해 핵확산 저항성을 강화하는 역할을 하는 기관이다.

과기정통부는 NNSA와 협력해 한국의 수출형 연구용 원자로 파일럿 모델의 설계를 핵확산 저항성 관점에서 최적화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가 이런 노력을 하는 데에는 이유가 있다. 타국에서 연구용 원자로 도입을 원하는 국가들은 원자로 속 핵물질이 무기로 전용되지 않도록 잘 통제되느냐가 중요한 관심사이기 때문이다. 이 기술이 미비하면 원자로를 도입했다가 국제 문제가 될 소지가 있다.

이에 따라 원자력 연구에 많은 경험을 가진 미국 정부의 기술적인 조언을 바탕으로 연구용 원자로를 만들면 향후 세계 시장에서 판매하기에 좋은 조건이 형성될 것이라는 게 과기정통부의 복안이다.

이창윤 1차관은“지난 한·미 정상회담 후속 작업으로 과기정통부는 미국 과학기술 정부기관과 협력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 중”이라며 “핵확산 저항성 최적화 협력이 양국 핵 비확산 공조 체제를 강화하는 대표적인 모범 사례가 될 수 있도록 미국과 긴밀히 소통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Today`s HOT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이라크 밀 수확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