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 심판’ ABS, 국내선 시끌시끌…KBO 첫 시도에 ML도 ‘관심 집중’

김하진 기자

현장선 ‘시기상조’ 부정적 반응

오심 은폐 사건 등 시행착오에도

“일본·대만·중국 등 문의 쇄도”

‘로봇 심판’ ABS, 국내선 시끌시끌…KBO 첫 시도에 ML도 ‘관심 집중’

KBO리그는 올 시즌 자동 투구 판정 시스템(ABS·Automatic Ball-Strike System)을 도입했다. 이른바 ‘로봇 심판’으로 불리는 ABS는 사람이 하던 볼·스트라이크 판정의 정확도를 높이고 차이를 없앰으로써 공정한 판정을 하기 위한 시스템이다.

스트라이크존의 높낮이는 선수별 신장을 기준으로 삼았고 각 구단 더그아웃에 1개씩 태블릿PC를 제공해 확인하게 하는 등 KBO리그만의 방식으로 진행 중이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는 물론 일본 프로야구에서도 1군 경기에 도입한 사례는 없다. 야구를 하는 국가 중 최초로 ABS를 도입해 선례를 남기고 있다.

ABS 도입에 대한 현장의 반응도 가지각색이었다. 감독뿐 아니라 선수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갈렸다.

구장마다 스트라이크존이 다르다는 의견이 나오기도 하고 아직은 ‘시기상조’라는 부정적인 시선도 있다. ABS에 적응하기 어려워하는 선수가 있는 반면 최적화된 선수들도 있다.

지난 14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NC와 삼성의 경기에서는 ABS 판정을 제대로 듣지 못해 오심이 나왔고 이를 심판진이 은폐하려 한 사건이 발생했다. KBO리그는 시즌을 치르면서 보완점을 찾는 등 시행착오를 겪고 있다.

국내에서는 ABS에 대한 여러 의견으로 시끌시끌하지만, 국외에서 KBO를 지켜보는 시선은 호의적이다. KBO 관계자는 “현재 미국 메이저리그는 물론 일본, 대만과 중국에서까지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메이저리그 역시 ABS 도입을 시도 중이다. 몇년 전부터 도입을 고민해왔고 독립리그 테스트를 거쳐 마이너리그에서 시험 운영을 하고 있다. 정식 도입을 망설이는 가운데 KBO리그가 겪고 있는 과정들을 유심히 살피고 있다.

프로야구가 있는 일본과 대만이 관심을 보이는 것도 이와 비슷한 맥락이다. KBO리그의 도전이 아직은 완벽한 성공이라고 판단하기 어렵지만 충분히 참고할 만한 모델이다.

ABS 도입이 괜찮다는 판단이 내려지면 국제대회에서도 적용될 수 있다는 게 KBO 관계자가 전한 최근의 흐름이다.

야구 인기가 비교적 적은 중국에서도 관심을 표하고 있다. KBO 관계자는 “중국에서 전국체육대회가 열릴 때 야구 경기에서 심판이 필요한데, 아직 중국에는 그만한 인력이 없다. 그래서 외부에서 심판을 구해 진행해야 하는 상황”이라면서 “그래서 이를 대체할 수 있는 ABS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Today`s HOT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후지산 편의점 앞에 가림막 설치하는 인부 테헤란에 모인 라이시 대통령 애도 인파 칸영화제 찾은 베테랑2 주역들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꼬까옷 입고 패션쇼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범람한 카우카강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