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임신중지권 보호”

워싱턴 | 김유진 특파원

임신중지 금지법 시행 앞둔

플로리다 찾아 트럼프 맹공

“여성들에게 악몽 준 주범”

<b>유세에서 함박웃음</b>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23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탬파의 힐즈버러 커뮤니티 칼리지에서 열린 유세에 등장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유세에서 함박웃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23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탬파의 힐즈버러 커뮤니티 칼리지에서 열린 유세에 등장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플로리다를 찾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맹공하며 재선 시 연방 차원에서 임신중지권을 보호하겠다고 약속했다. 플로리다는 다음달부터 임신 6주 이후 임신중지 금지법이 시행되는 곳이며, 트럼프 전 대통령의 현재 거주지이기도 하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플로리다 탬파에서 열린 선거유세에서 임신 6주 이후 임신중지를 금지하는 주 법률에 대해 “이는 여성이 임신 여부를 확인하기도 전인 시기에 재생산 건강을 범죄화하는 것”이라며 “이 극단적인 법은 플로리다 여성 400만명에게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러면서 “이런 악몽에 책임 있는 단 한 사람은 바로 트럼프”라고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직격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재임 시절 세 명의 보수 성향 대법관을 임명한 것이 2022년 연방대법원의 ‘로 대 웨이드’ 판례 폐기 결정으로 이어졌다고 지적한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특히 트럼프 전 대통령이 최근 임신 주수에 따른 임신중지 허용 여부를 각 주가 결정하도록 해야 한다고 밝힌 것에 대해 “그는 틀렸다”며 임신중지권을 연방 차원의 헌법적 권리로 복원하겠다는 의지를 강조했다. 지난 8일 트럼프 전 대통령은 공화당 일각에서 지지하는 임신 15주 이후 임신중지 금지 법제화에 “각 주가 투표나 입법에 의해 결정해야 한다”고 밝혀 연방 차원의 임신중지 제한에는 신중한 태도를 취했다.

플로리다에서는 지난해 제정된 임신 6주 이후 임신중지를 금지한 주 법률이 다음달 1일 발효된다. 다만 플로리다 대법원은 오는 11월 주 헌법에 임신중지권을 명시하는 내용의 개정안을 주민투표로 결정하도록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앞서 오하이오, 켄터키 등에서 주민투표로 임신중지권이 유지된 사례를 언급하며 “올해 11월 플로리다도 그 목록에 추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플로리다는 전체적으로 공화당에 기운 지역으로 분류되지만, 민주당은 임신중지권 이슈를 부각해 여성 등 유권자를 결집하겠다는 계산이다.


Today`s HOT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미국 6월의 폭염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조지 워싱턴 저택에서 발견된 18세기 유리병들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올림픽 앞두고 훈련하는 수영 국가대표팀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케냐 세금인상 항의 시위 우크라이나 군인, 목표는 푸틴 24년만에 방북한 푸틴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