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중국 “일본, 군국주의와 결별하라”…기시다 야스쿠니 공물 봉납에 항의

베이징 | 박은하 특파원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지난 21일 춘계 예대제 기간을 맞아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봉납한 일과 관련해 “일본은 군국주의와 결별하라”고 입장을 밝혔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2일 정례 브리핑에서 “야스쿠니 신사는 일본 군국주의가 대외적으로 발동한 침략 전쟁의 정신적 도구이자 상징으로 침략 전쟁에 심각한 죄책이 있는 A급 전범 14명을 봉안하고 있다”며 “중국은 야스쿠니 신사와 관련한 일본의 부정적인 동향을 단호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왕 대변인은 “중국 외교부와 주일본 중국대사관은 각각 외교 채널을 통해 항의했다”며 “중국은 일본이 침략의 역사를 직시·반성하겠다는 입장 표명과 약속을 지키고 군국주의와 철저히 결별하며 실제 행동으로써 아시아 이웃 국가와 국제 사회의 신뢰를 얻기를 촉구한다”고 했다.

주일 중국대사관도 전날 밤 대변인 명의로 입장문을 발표하며 “일본의 이번 행동은 역사적 정의를 모독하고, 피해국 민중의 감정을 상하게 한 것”이라며 “중국은 이에 단호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야스쿠니 신사는 메이지 유신 전후 일본에서 벌어진 내전과 일본이 일으킨 전쟁에서 숨진 246만6000여명의 영령을 추모하는 시설이다. 2차 세계대전 이후 열린 ‘극동 국제군사재판’(도쿄재판)에 따라 처형된 도조 히데키 전 총리 등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도 합사돼 있어, 이에 대한 참배는 국제사회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기시다 총리는 2021년 총리 취임 이후 야스쿠니 신사를 직접 참배하지 않고 공물을 봉납해왔다. 일부 각료는 직접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다. 기시다 총리는 23일까지 열리는 올해 춘계 예대제 기간에도 직접 참배하지는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외교부도 기시다 총리 등이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보내거나 참배한 것에 “깊은 실망과 유감”을 표했다.


Today`s HOT
영~차! 울색 레이스 산사태 현장 수색하는 파푸아뉴기니 주민들 현충일에 참배하는 방문객들 이스라엘 규탄하는 친팔레스타인 시위대
베트남 주택 밀집 지역 화재 이스라엘 규탄하는 미국 시위대
한국 유도 김민종·허미미 금의환향! 굴러가는 치즈를 잡아라!
아르메니아 총리 사임 요구 시위 짜릿한 질주~ 실내 스노우파크 파리 샹젤리제 거리에서 피크닉 이스라엘 공습으로 파괴된 라파 난민촌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