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대선 전 ‘유죄’ 나올까…배심원들 앞에 선 트럼프

최혜린 기자

‘성범죄 입막음’ 형사재판

마이클 코언 등 증인 출석

재선 도전에 위협 가능성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9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 형사법원에 ‘성추문 입막음 돈’ 의혹 사건 피의자로 재판을 받고 있다.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9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 형사법원에 ‘성추문 입막음 돈’ 의혹 사건 피의자로 재판을 받고 있다. AFP연합뉴스

지난주 배심원 선정 절차가 마무리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첫 형사재판이 22일(현지시간) 본격 심리에 들어갔다고 미 언론들이 보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4개 사건으로 형사기소 됐는데, 이들 중 11월 대선 전에 재판이 열리는 경우는 이번 사건이 유일해 재판 과정과 판결이 대선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지 주목된다.

뉴욕 맨해튼 형사법원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16년 대선 직전 자신과 성관계를 가졌던 성인영화 배우 스토미 대니얼스가 이를 폭로하는 것을 막기 위해 입막음을 위한 돈을 지급하고 관련 기업 문서를 조작한 혐의 등 34개 혐의를 살핀다. 전직 대통령이 형사 피고인 신분으로 배심원들 앞에 서는 것은 미국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검사 측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의도적으로’ 범죄를 은폐하려 했다는 점을 부각할 것으로 보인다. 대선 도전에 방해가 되는 정보를 고의로 감추는 행위는 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는 만큼 중범죄로 다뤄질 수 있다.

특히 검찰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선거에 불리한 정보를 돈으로 사들여 묻어버리는 수법을 여러 차례 활용했다는 점을 공략할 예정이다. 앞서 공개된 공소장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의 친구인 데이비드 페커가 소유한 타블로이드지 내셔널인콰이어러는 트럼프 전 대통령과 혼외 성관계를 가진 사실을 폭로하려 했던 또 다른 여성 배우 캐런 맥두걸에게 15만달러(약 2억원)를 주고 독점 보도권을 사들였고, 해당 의혹을 보도하지 않는 방식으로 감추려 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은 민주당이 ‘선거 방해’를 하고 있다고 주장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증인으로 출석하는 변호사 마이클 코언이 배신했다는 점에 집중해 증언의 신빙성을 떨어뜨리려 할 것으로 보인다고 뉴욕타임스는 보도했다.

트럼프의 혐의가 인정될 경우 최대 4년의 징역이 선고될 수 있다. 다만 트럼프 전 대통령이 항소할 경우 대선 이전에 최종 확정 판결이 나올 가능성은 낮다. 그러나 11월 전에 1심에서 유죄를 판결할 경우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재선 도전에는 상당한 위협이 될 수 있다고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분석했다.

지난달 폴리티코·입소스가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무당층 유권자의 36%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유죄 판결을 받을 경우 그에게 투표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Today`s HOT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조지아, 외국대리인법 반대 시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격 받은 슬로바키아 총리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광주, 울산 상대로 2-1 승리 미국 해군사관학교 팀워크! 헌던 탑 오르기 미국 UC 어바인 캠퍼스 반전 시위 이라크 밀 수확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