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체’ 인기에 책 ‘침묵의 봄’판매량 급증··· OTT 효과 탄 ‘드라마셀러’

이혜인 기자
넷플릭스 드라마 ‘삼체’에서 주요 인물 예원제가 읽은 ‘침묵의 봄’ 판매량은 드라마를 계기로 크게 증가했다. 사진·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드라마 ‘삼체’에서 주요 인물 예원제가 읽은 ‘침묵의 봄’ 판매량은 드라마를 계기로 크게 증가했다. 사진·넷플릭스 제공

류츠신의 SF 소설을 원작으로 한 넷플릭스 드라마 <삼체> 1화에는 ‘불온서적’ 한 권이 나온다. 중국 문화대혁명 때 아버지를 잃고 농촌으로 하방돼 벌목작업을 하던 예원제(로절린드 차오)에게 한 인민 청년이 영어 원서 한 권을 건넨다. 책의 제목은 <침묵의 봄>(The Silent Spring). 청년은 “서구에서 영향력이 큰 책으로 인간이 환경에 미치는 폐해를 기술했다”며 “우리가 이렇게 계속해서 자연을 파괴한다면 우리의 미래가 어떨지 보여주는 것 같다”고 말한다. 당시 영어원서는 금지돼 있었고, 예원제는 밤중에 손전등을 켜고 이 불온서적을 몰래 읽는다. 예원제는 문화대혁명으로 인해 인류 문명 발전에 회의적인 시각을 가지고 있는데, <침묵의 봄>을 읽고 깊은 감명을 받아 기존의 시각을 더 굳힌다.

세계적으로 흥행한 드라마의 영향력은 굉장했다. <삼체>의 흥행으로 인해 침묵의 봄 판매량이 드라마 공개 후 크게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24일 교보문고에 따르면 책 판매량은 <삼체>가 공개된 지난 3월을 기점으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침묵의 봄>은 3월 2주차(3월6~12일) 교보문고 ‘기술/컴퓨터 순위’ 13위에 진입했다. 이후 순위상승을 거듭해 한 달 후인 4월 2주차(4월10~16일)에는 4위까지 올라왔다. 베스트셀러 순위에 진입한 지난 3월6일을 기준으로 이전 50일과 이후 50일의 판매량을 비교하면 2배 이상(103.4%) 늘었다. 교보문고 관계자는 “몇 년 전에 <침묵의 봄>이 TV 프로그램에서 소개되면서 베스트셀러에 올랐던 것을 제외하면 한동안 판매 순위권에는 없었는데, 이번에 다시 진입했다”고 말했다.

침묵의 봄. 에코리브르 제공

침묵의 봄. 에코리브르 제공

<침묵의 봄>은 미국의 해양생물학자인 레이철 카슨이 1962년에 쓴 환경 서적이다. 1차 세계대전 이후 미국에서 살충제나 제초제로 사용된 DDT같은 화학물질이 해충은 물론 인간을 비롯한 생태계 전체에 악영향을 끼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제목은 살충제의 독성에 의해 새가 사라져 조용해진 봄을 의미한다.

<침묵의 봄>은 출판사 에코리브르에서 정식번역해 2002년에 국내에 첫 소개했다. 현재까지 15만권이 넘게 판매된 스테디셀러다. 출판사 관계자는 “제목에 들어간 ‘봄’이라는 키워드 때문에 원래 3~4월에 판매량이 늘어나긴 하는데, 예상보다 더 급증해 알아보니 드라마의 영향 때문이었다”고 말했다. 드라마 제작과는 상관없이 준비했던 개정증보판을 예약판매 중이다. 레이첼 카슨의 명연설을 추가한 버전이다.

드라마나 영화 등 미디어에 노출된 후에 판매량이 늘어나는 책들은 ‘드라마셀러’ 또는 ‘스크린셀러’라고 불린다. 지난 1월 문화콘텐츠 플랫폼 예스24에서 발표한 스크린셀러 관련 통계에 따르면, 영화 <서울의 봄>과 <노량:죽음의 바다> 개봉일을 기점으로 관련 역사서 판매량이 개봉 전주 대비 80% 넘게 급증했다. <삼체>와 같이 드라마에서 소품으로 등장한 후에 판매량이 급증한 책들도 많다. 2017년 tvN 드라마 <도깨비>에서 주인공이 읽었던 시집 <어쩌면 별들이 너의 슬픔을 가져갈지도 몰라>는 드라마가 방영되는 동안 8주간 교보문고 베스트셀러 1위에 오르기도 했다.


Today`s HOT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후지산 편의점 앞에 가림막 설치하는 인부 테헤란에 모인 라이시 대통령 애도 인파 칸영화제 찾은 베테랑2 주역들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꼬까옷 입고 패션쇼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범람한 카우카강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