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문화예술연합 “정부, 예술계 특수성 반영한 성폭력 근절 대책 마련해야”

고희진 기자

여성 문화예술인들이 예술계에 만연한 성폭력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노력을 촉구했다. 여성가족부는 문화예술인들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간담회를 개최했다.

문화예술계 성폭력을 해결하고자 결성된 여성문화예술연합이 7일 종로구 통의동 한 카페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예술계 미투 운동은 지난 2016년부터 벌어진 일”이라며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책 마련”을 요구했다.

미술, 문학, 사진, 출판, 디자인, 전시 기획, 영화계 총 7개 예술 분야 9개 단체 연합 조직인 여성문화예술연합이 7일 오전 서울 통의동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예술계 특성을 반영한 성폭력 방지 정책 추진을 요구하고 있다./이상훈 선임기자 doolee@kyunghyang.com

미술, 문학, 사진, 출판, 디자인, 전시 기획, 영화계 총 7개 예술 분야 9개 단체 연합 조직인 여성문화예술연합이 7일 오전 서울 통의동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예술계 특성을 반영한 성폭력 방지 정책 추진을 요구하고 있다./이상훈 선임기자 doolee@kyunghyang.com

이들은 “지난해 2월 여성문화예술연합에서 문체부와 여성가족부에게 전달한 요구 사항을 시행했더라면 피해가 이 정도로 심각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문체부는 ‘실행하겠다’, ‘문체부는 그 일을 할 근거가 없다’, ‘예산이 없다’는 답변만을 해 왔다”고 말했다.

여성문화예술연합 대표 이성미 시인은 “문화예술계 성폭력 피해자들이 기존의 여성가족부 산하 기관도 문화예술계 권력 구조를 잘 이해하지 못해 ‘그게 무슨 성폭력이냐’는 식의 얘기를 한다”며 “문체부 내 전담 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여성문화예술연합은 미술·문학·사진·출판·디자인·전시 기획·영화계 등 7개 예술 분야 9개 단체가 연합해 조직한 단체다. 지난해 초부터 문체부에 문화예술계 특성을 고려한 성폭력 실태조사, 문체부 내 성폭력 전담 기구 설립, 가해자에 대한 징계성 조치, 피해자 지원 등을 포함한 정책을 수립하라고 건의했다.

정현백 여성부 장관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의 한 카페에서 열린 여성문화예술연합 등 여성단체 대표들과의 제1차 미투 공감 소통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상훈 선임기자 doolee@kyunghyang.com

정현백 여성부 장관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의 한 카페에서 열린 여성문화예술연합 등 여성단체 대표들과의 제1차 미투 공감 소통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상훈 선임기자 doolee@kyunghyang.com

기자회견 이후 이들은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는 여가부가 마련한 ‘미투(#MeToo) 공감·소통 릴레이 간담회’ 첫 번째 자리였다. 여가부는 앞으로 예술계를 비롯해 일터, 교육 분야에서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할 예정이다.

정 장관은 “현장의 목소리를 취합해 문화예술계를 포함한 민간부문의 성희롱·성폭력 근절대책을 이른 시일 내 발표할 것”이라며 “이번 기회가 한국 사회에 엄청난 변화를 만들어 내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Today`s HOT
한국에 1-0으로 패한 일본 사해 근처 사막에 있는 탄도미사일 잔해 지구의 날 맞아 쓰레기 줍는 봉사자들 화려한 의상 입고 자전거 타는 마닐라 주민들
미국 컬럼비아대학교 불법 집회 5연승한 넬리 코르다, 연못에 풍덩!
뼈대만 남은 덴마크 옛 증권거래소 페트로 아웃
주유엔 대사와 회담하는 기시다 총리 인도 44일 총선 시작 러시아 미사일 공격에 연기 내뿜는 우크라 아파트 아름다운 불도그 선발대회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