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청불’ 기준 청소년, 다음달부터 만 19세 미만으로 바뀐다

최민지 기자

‘청소년 관람불가등급’의 청소년 연령기준이 다음달부터 만 18세 미만에서 만 19세 미만으로 바뀐다.

22일 영상물등급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개정된 영화 및 비디오물의 진흥에 관한 법률(이하 영화비디오법)이 다음달 1일부터 시행된다.

기존 영화비디오법은 청소년을 만 18세 미만으로 규정하고 여기에 고교 재학중인 사람을 포함했으나 개정법은 만 19세 미만으로 규정했다. 청소년보호법상 청소년 개념과 일치시킨 것이다.

영상물등급위원회는 개정법 시행에 맞춰 청소년 관란불가등급 표시와 경고 문구를 바꾸고 멀티플렉스 3사를 포함한 영화관과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등과 협조체계를 강화해 혼란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Today`s HOT
이스라엘 공습으로 파괴된 라파 난민촌 파리 샹젤리제 거리에서 피크닉 짜릿한 질주~ 실내 스노우파크 아르메니아 총리 사임 요구 시위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한국 유도 김민종·허미미 금의환향!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베트남 주택 밀집 지역 화재
하버드대 졸업생 집단 퇴장 미-케냐 정상의 백악관 국빈만찬 뉴욕에서 선거 유세하는 트럼프 진먼섬에서 훈련하는 대만군 병사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