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4단계 자율주행차, 인천 송도·영종도서 시험 운행한다

김준 선임기자

현대모비스가 국내 자동차 소프트웨어 협력업체와 공동 개발하고 있는 자율주행 4단계 실증 차가 인천 송도와 영종도 일대에서 이달부터 시험 운행에 나선다.

현대모비스가 국내 20여 개의 자동차 소프트웨어 협력업체들과 개발 중인 자율주행 실증 차량이 인천대교를 주행하고 있다. 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가 국내 20여 개의 자동차 소프트웨어 협력업체들과 개발 중인 자율주행 실증 차량이 인천대교를 주행하고 있다. 현대모비스 제공

인천대교 중심 송도·영종도 일대 60km 구간

현대모비스는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인천테크노파크와 함께 ‘스마트 모빌리티 혁신 스타트업 육성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윤원석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과 이주호 인천테크노파크 원장, 장재호 현대모비스 전장 연구 담당(전무)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자율주행 실증 차는 내년 상반기까지 인천대교를 중심으로 송도와 영종도 일대 약 60km 구간을 운행하게 된다.

인천시는 이 일대를 교통과 환경, 연구·개발 등에 특화된 첨단 산업 클러스터로 육성하고 있다. 시는 현대모비스를 중심으로 자율주행 협력업체들과 함께 이 지역을 스마트시티 기반 혁신 생태계 특구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자율주행 실증사업에 20여곳의 스타트업과 협력업체, 연구기관 및 주요 대학과 공동으로 참여한다. 이번 실증 과제를 통해 그동안 확보한 자율주행 솔루션 역량을 검증할 예정이다.

실증 차에는 4단계 자율주행에 최적화된 컴퓨팅 기술이 적용된다. 장거리 도심 주행을 통해 유의미한 데이터도 확보한다. 실증 차에는 차량제어를 담당하는 반도체인 MCU 수십개를 대체할 수 있는 고성능 프로세서를 탑재한다.

현대모비스는 소프트웨어 플랫폼 통합 과정에서 부품 수와 배선을 줄이는 경량화 설계역량도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Today`s HOT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후지산 편의점 앞에 가림막 설치하는 인부 테헤란에 모인 라이시 대통령 애도 인파 칸영화제 찾은 베테랑2 주역들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꼬까옷 입고 패션쇼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범람한 카우카강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