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홍근 “BBQ 세계 1등 프랜차이즈 기업으로 우뚝 설 것”

정유미 기자

“승풍파랑(乘風破浪·바람을 타고 물결을 헤쳐 나간다)”의 자세로 세계 1등 프랜차이즈 기업으로 성장하자”

국내 최대 치킨 프랜차이즈 제너시스BBQ 그룹 윤홍근 회장이 2024년을 글로벌 도약의 해로 삼고 BBQ 신화를 다시 쓸 것이라며 새해 포부를 이같이 밝혔다.

윤 회장은 지난 1일 경기도 이천 BBQ 치킨대학에서 열린 신년식에서 2024년 경영목표로 공격적인 국내외 신규 매장 개설을 통한 폭발적 매출 증대를 새해 목표로 제시했다.

그는 “세계적인 고물가, 고금리·원부자재 상승이라는 글로벌 위기 속에서도 BBQ는 기존의 틀을 깨는 과감하고 새로운 혁신에 나섰다”면서 “지난해 프랜차이즈 종주국인 미국 전체 50개 주 중 26개 주 진출이라는 독보적인 성과를 올렸다”고 평가했다.

현재 BBQ는 전 세계 57개국에 700여 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미국 진출 성공 노하우를 활용해 파나마, 코스타리카,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 중남미와 동남아까지 진출하며 기하급수적인 확장세를 이어갔다.

윤 회장은 “지금까지는 한국 토종브랜드로서 K-푸드를 세계에 알리기 위해 세계적인 프랜차이즈 기업들이 탄생한 프랜차이즈 종주국 미국을 집중적으로 공략했다”며 “2024년은 미국 50개주 전 지역 가맹점 개설과 남미와 동남아 지역 본격 확장을 통해 전세계 고객들에게 1등 치킨 프랜차이즈 BBQ의 브랜드 이미지를 심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BBQ는 위기를 위험과 기회로 구분하고, 위기 속에서 기회를 찾아 성장하는 독자적 DNA를 가지고 있다”며 “전 세계적인 불확실성을 승풍파랑의 자세로 헤쳐나가자”고 했다.

또 “2024년을 글로벌 도약의 해로 삼아 기하급수적으로 발전하는 기업으로 변화하고 혁신하자”고 말했다.

윤홍근 제너시스 비비큐그룹 회장

윤홍근 제너시스 비비큐그룹 회장


Today`s HOT
리투아니아에 만개한 벚꽃 라마단의 끝, 이드 알 피트르 축제 카자흐스탄 홍수에 대비하는 군인들 국빈만찬 참석한 미일 정상
LIV 골프대회장 방문한 트럼프 시진핑을 향한 필리핀인들의 분노
홍수로 침수된 오르스크 가옥들 여자축구, 필리핀 2-1 제압
김혜성, 짜릿한 끝내기 홈런! 중국 견제하는 미·일·호·필 합동해양훈련 북미 대륙 7년 만에 개기일식 개기일식 우주쇼에 환호와 탄성!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